12월 15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거룩한 인생’

읽을범위 : 미가 1:1~4:13, 요한계시록 6:1~17, 시편 134:1~3, 잠언 30:1~4

묵상말씀 : 시 134:1~3


[야훼를 섬기는 사람들아, 야훼의 집에서 밤 새워 모시는 사람들아, 모두들 야훼를 찬양하여라.

성전을 향하여 손을 쳐들고 야훼를 찬양하여라.

하늘과 땅을 만드신 야훼께서 시온에서 내리시는 복을 받아라.]


아주 짧은 시입니다. 성전에서 일하는 제사장이나 레위인에게 하나님을 찬양하라고 하고, 또 복을 받으라고 합니다. 짧은 시지만 더 요약하면 딱 두 단어, 찬양과 복을 노래하는 것입니다.

찬양하는 자에게 복이 있다고 해석할 수도 있고, 복 주시는 하나님을 찬양하라는 해석을 할수도 있습니다. 또 두 주제를 연결하지 않고 각각의 의미를 부여해서, 성도는 하나님을 찬양해야 하고, 하나님은 성도에게 복을 주신다고 이해할 수도 있습니다.


어떻게 이해하든 찬양과 복은 신앙의 중요한 주제입니다. 우리도 하나님을 찬양하며, 하나님의 복 안에서 살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본문에서는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 밤새워 섬기는 사람이라고 표현해서 제사장이나 레위인 정도로 대상을 생각할 수 있지만, 성전이 사라진 이 시대에 그 범위를 넓히면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 하나님의 사명을 따라 사는 사람들 전부, 즉 거룩하게 살아가는 성도 모두를 대상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우리 얘기입니다. 삶의 모습으로 하나님을 찬양하는 인생, 하나님의 복을 보여주는 인생을 삽시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가복음 14장 묵상말씀 : 막 14:55,56 [대제사장들과 온 공회가 예수를 죽이려고 그를 칠 증거를 찾되 얻지 못하니 이는 예수를 쳐서 거짓 증언 하는 자가 많으나 그 증언이 서로 일치하지 못함이라] 마가복음 14장에 예수님이 붙잡혀 가는 내용이 나옵니다. 가룟 유다와 베드로의 배신이 나오고 예수님이 재판 받으시는 내용이 나옵니다. 예수

읽을범위 : 마가복음 13장 묵상말씀 : 막 13:35,36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일는지, 밤중일는지, 닭 울 때일는지, 새벽일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가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마가복음 13장은 예수님의 성전 파괴 예언으로 시작합니다. 실제로 얼마 지나지 않아서 로마에 의해서 예루살렘 성전

읽을범위 : 마가복음 12장 묵상말씀 : 막 12:17 [이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그들이 예수께 대하여 매우 놀랍게 여기더라] 바리새인과 헤롯당은 성향이 정반대인 세력이었습니다. 바리새인은 보수적인 율법주의자들로 로마에 반대하고 세금 내는 것에 반대했습니다. 헤롯당은 유다 귀족들 중심의 친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