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5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거룩한 인생’

읽을범위 : 미가 1:1~4:13, 요한계시록 6:1~17, 시편 134:1~3, 잠언 30:1~4

묵상말씀 : 시 134:1~3


[야훼를 섬기는 사람들아, 야훼의 집에서 밤 새워 모시는 사람들아, 모두들 야훼를 찬양하여라.

성전을 향하여 손을 쳐들고 야훼를 찬양하여라.

하늘과 땅을 만드신 야훼께서 시온에서 내리시는 복을 받아라.]


아주 짧은 시입니다. 성전에서 일하는 제사장이나 레위인에게 하나님을 찬양하라고 하고, 또 복을 받으라고 합니다. 짧은 시지만 더 요약하면 딱 두 단어, 찬양과 복을 노래하는 것입니다.

찬양하는 자에게 복이 있다고 해석할 수도 있고, 복 주시는 하나님을 찬양하라는 해석을 할수도 있습니다. 또 두 주제를 연결하지 않고 각각의 의미를 부여해서, 성도는 하나님을 찬양해야 하고, 하나님은 성도에게 복을 주신다고 이해할 수도 있습니다.


어떻게 이해하든 찬양과 복은 신앙의 중요한 주제입니다. 우리도 하나님을 찬양하며, 하나님의 복 안에서 살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본문에서는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 밤새워 섬기는 사람이라고 표현해서 제사장이나 레위인 정도로 대상을 생각할 수 있지만, 성전이 사라진 이 시대에 그 범위를 넓히면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 하나님의 사명을 따라 사는 사람들 전부, 즉 거룩하게 살아가는 성도 모두를 대상으로 생각해야 합니다. 우리 얘기입니다. 삶의 모습으로 하나님을 찬양하는 인생, 하나님의 복을 보여주는 인생을 삽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3장 묵상말씀 : 히 13:1~3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 받는 자를 생각하라] 히브리서의 마지막 장입니다. 형제를 사랑하고, 손님을 대접하고, 갇힌 자들을 기억하여 도우라고 합니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