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4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고난을 성숙의 기회로’

읽을범위 : 디모데전서 1~6장

묵상말씀 : 딤전 1:18~20


[아들 된 디모데여, 이전에 그대에 관하여 내린 예언을 따라 내가 이 명령을 그대에게 내립니다. 그대는 그 예언대로 선한 싸움을 싸우고,

믿음과 선한 양심을 가지십시오. 어떤 사람들은 선한 양심을 버리고, 그 신앙 생활에 파선을 당하였습니다.

그렇게 된 사람 가운데 두 사람이 바로 후메내오와 알렉산더입니다. 나는 그들을 사탄에게 넘겨주었습니다. 그것은 내가 그들을 응징해서, 다시는 하나님을 모독하지 못하게 하려고 한 것이었습니다.]

디모데전서는 바울이 디모데에게 목회자로 가져야 할 자세와 지침을 전해주는 편지입니다. 묵상말씀으로 선택한 부분에 짧은 내용이지만, 교회 공동체에 들어왔다가 파문된 두 사람을 언급합니다. 그들은 말씀을 가르치는 교사가 되고자 했으나 그들의 가르침이 이단적이어서 파문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두 사람의 행적은 ‘교회에 출석하다가 교회를 떠난 것’ 혹은 ‘믿음을 가졌다가 믿음을 버린 것’ 두 가지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바울은 그들에 대해서 “선한 양심을 버리고 신앙 생활에 파선을 당했다”고 표현해서 믿음의 본질을 말합니다. 그리고 그 결과로 교회 공동체에 속했다가 공식적으로 교회를 떠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말씀을 보면서, ‘믿음을 가지고 구원받은 사람이 그 구원을 잃게 될 수 있을까?’ 하는 질문이 생깁니다. 또 애초부터 구원을 이루는 온전한 믿음이 아니었다고 생각하면 ‘온전한 믿음은 무엇일까?’, 그리고 ‘믿음의 온전함을 누가 판단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판단은 사람이 할수 없고, 하나님이 하시는 것입니다. 그리고 믿음은 한번에 갖게 되는 것이 아니라 점차 성숙해 가야 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고난을 만나면 믿음을 잃는 사람도 있고, 성숙한 믿음으로 성장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사랑하는 우리 성도님들은 모두 고난을 믿음이 자라는 기회로 삼으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