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7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약한 믿음과 강한 믿음’

읽을범위 : 로마서 14~16장

묵상말씀 : 롬 14:13


[그러므로 이제부터는 서로 남을 심판하지 마십시다. 형제자매 앞에 장애물이나 걸림돌을 놓지 않겠다고 결심하십시오.]


바울은 오늘 묵상말씀에서 ‘서로 남을 심판하지 말라’고 권면합니다. 믿음이 연약한 사람은 해야 할 것이 있고, 하면 안되는 것이 있습니다. 그 당시에 유대교적인 생각을 가진 기독교인들은 할례를 받아야 하고, 고기를 먹으면 안된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믿음 안에서 자유함으로 할례받지 않아도 구원 받으며 고기를 먹는 것도 문제가 되지 않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무엇을 열심히 지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믿음이 약한 사람이라고 한 점입니다. 우리는 그렇게 하는 사람을 믿음이 좋다고 말하는데 바울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말씀을 읽어보니 바울 자신은 스스로 믿음이 강한쪽에서 말합니다(15:1). 무엇이든 음식 먹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믿음이 약한 사람을 위해서 먹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음식이나 교리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사람이 중요하다는 말이 아닐까요? 옳고 그름보다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한 영혼이 중요하다는 말입니다.

이런 생각이 묵상말씀 한절에 표현되어 있습니다. 남을 심판하지 맙시다. 형제자매 앞에 장애물이나 걸림돌을 놓으면 그가 구원을 잃게 될 수도 있습니다.

또 반대로 믿음이 약한 사람은 자기를 용납해주는 것을 알고 감사하며, 또 믿음이 자라도록 힘쓰고 성숙해 가야 합니다. 믿음의 약하고 강함은 나를 주장하느냐 타인을 배려하느냐에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

11월 30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말이 아니라 존재’

읽을범위 : 단 7:1~28, 요일 1:1~10, 시 119:153~176, 잠 28:23~24 묵상말씀 : 요일 1:6 [만일 우리가 어둠 속에서 살아가면서 하느님과 사귀고 있다고 말한다면 우리는 거짓말을 하는 것이고 진리를 좇아서 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과 친밀한 사람이라면 빛 가운데 살지 어둠 속에서 살지 않습니다. 죄를 짓고, 마음이 어둡고,

11월 29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늦으시는 이유’

읽을범위 : 단 6:1~28, 벧후 3:1~18, 시 119:129~152, 잠 28:21~22 묵상말씀 : 벧후 3:9 [어떤 이들은 주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미루신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은 여러분을 위해 참고 기다리시는 것입니다. 아무도 멸망하지 않고 모두 회개하게 되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초대교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재림의 지연, 즉 예수님이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