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5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하나님의 자녀’

읽을범위 : 로마서 8,9장

묵상말씀 : 롬 9:6~8


[그러나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이 폐했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이스라엘에게서 태어난 사람이라고 해서 다 이스라엘 사람이 아니고,

아브라함의 자손이라고 해서 다 그의 자녀가 아닙니다. 다만 “이삭에게서 태어난 사람만을 너의 자손이라고 부르겠다” 하셨습니다.

이것은 곧 육신의 자녀가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 아니라, 약속의 자녀가 참 자손으로 여겨지리라는 것을 뜻합니다.]


바울은 유대인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방을 향한 사도로 사명받고 복음을 전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방인의 구원과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은 중요한 일이었습니다. 아직도 다른 유대인들은 유대인에게만 구원이 있고, 유대인 기독교인들조차 이방인이 구원받으려면 유대인처럼 할례를 받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선민의식과 특권의식이 있었던 것입니다. 바울이 이스라엘 사람이라고, 아브라함의 자손이라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 아니라고 말하는 이유가 이것입니다. 구원은 혈통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믿음과 삶을 통해서 이루는 것입니다. 구약에 이스라엘 백성에게 주셨던 축복의 언약이 우리에게도 유효한 이유가 이것입니다. 우리는 믿음과 믿음의 삶으로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구원받은 하나님의 자녀는 하나님의 자녀답게 살아야 합니다. 오늘도 하나님의 자녀로 당당하게 흔들리지 않고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 23일 매일말씀묵상 ‘다음 세대를 생각하면’

읽을범위 : 대하 8:11~10:19, 롬 8:9~25, 시 18:16~36, 잠 19:26 묵상말씀 : 대하 10:13,14 [왕의 대답은 가혹하였다. 끝내 원로들의 충고를 외면하고 젊은이들의 충고를 따라 이렇게 말하였다. "부왕께서 너희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웠다지만, 나는 그보다 더 무거운 멍에를 메우리라. 부왕께서는 너희를 가죽채찍으로 치셨지만, 나는

7월 2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최악의 인간’

읽을범위 : 대하 6:12~8:10, 롬 7:14~8:8, 시 18:1~15, 잠 19:24~25 묵상말씀 : 잠 19:25 [거만한 자를 치면 어수룩한 사람도 철이 들고 슬기로운 사람을 꾸짖으면 그가 지식을 얻으리라.] 잠언의 지혜가 하는 말입니다. 세 종류의 사람이 나옵니다. 거만한 자, 어수룩한 사람, 슬기로운 사람입니다. 거만한 자는 악한 사람입니다

7월 2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구원은 은혜로’

읽을범위 : 대하 4:1~6:11, 롬 7:1~13, 시 17:1~15, 잠 19:22~23 묵상말씀 : 롬 7:9,10 [나는 전에 율법이 없을 때에는 살았었는데 계명이 들어오자 죄는 살아나고 나는 죽었습니다. 그래서 생명을 가져다 주어야 할 그 계명이 나에게 오히려 죽음을 가져왔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바울은 율법에 대해서 말합니다. 율법은 우리 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