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4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세상 속의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겔 47:1~48:35, 벧전 2:11~3:7, 시 119:49~64, 잠 28:12~13

묵상말씀 : 벧전 2:13,14


[여러분은 인간이 세운 모든 제도에 복종하십시오. 그것이 주님을 위하는 것입니다. 황제는 주권자이니 그에게 복종하고 총독은 황제의 임명을 받은 사람으로서 악인을 처벌하고 선인을 표창하는 사람이니 그에게도 복종해야 합니다.]


세상의 나라와 권력에 순종하라는 말입니다. 세상의 법을 따르지 말고 하나님의 법을 따르라는 얘기를 듣다가 이런 말을 들으면 왜 그런가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베드로도 이렇게 말하고, 로마서 13장에서 바울도 이런 말을 합니다. 거슬러 올라가면 예레미야 같은 예언자들도 유다를 멸망시키는 바벨론에 항복하고 순종하라고 합니다.

기독교인들이 세상의 권력을 거부하고 항거하면 어떻게 될까요? 기독교가 반사회적인 불순한 세력이 되서 세상에서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그럼, 불의한 권력에도 순종해야 할까요? 여러가지 질문이 생깁니다.

그렇게 말하는 이유는 첫째, 세상의 모든 것이 하나님의 뜻 아래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권력입니다. 둘째, 기독교인은 세상 밖에서 사는 것이 아니라 세상에서 사는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셋째, 믿는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과 함께, 세상 가운데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깊이 생각해야 합니다. 우리는 세상의 이웃들과 더불어 살아야 하고, 세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살아야 하고,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정체성을 잊지 말고 살아야 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