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9일 화요일 <잠 23:19~21>

찬양 찬송가 406장 ‘곤한 내영혼 편이 쉴 곳과’



말씀

19 내 아이들아, 너는 잘 듣고 지혜를 얻어서, 너의 마음을 바르게 이끌어라.

20 너는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이나 고기를 탐하는 사람과는 어울리지 말아라.

21 늘 술에 취해 있으면서 먹기만을 탐하는 사람은 재산을 탕진하게 되고, 늘 잠에 빠져 있는 사람은 누더기를 걸치게 된다.

묵상

진리와 지혜의 말을 잘 듣고, 거기서 지혜를 얻고, 그에 따라 마음을 이끌면 건강하고 신실한 인생을 살게됩니다. 그게 최고의 복이며 복된 인생입니다.

20절은 원문의 의미를 강조해 다시 보면, ‘술취하는 사람이나 맛있는 음식 먹는데 집착하는 사람들과 함께 있지 말라’는 말입니다. 술 취하는 것이나 과하게 먹는 것이나 적절한 양 이상으로 입과 몸의 욕구에 집착해서 먹고 마시는 것입니다. 육체의 욕구에 붙들려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없고, 과하게 먹고 마셔서 건강이 상하고 생활이 망가질 정도인 경우를 말합니다. 그런 자리에 함께하지 말아야죠. 더 확대해서 생각하면 몸의 욕구에 사로잡힌 인생과 함께 하지 말라는 말입니다. 돈에 집착하는 인생, 성욕에 집착하는 인생, 성공에 집착하는 인생… 건강한 인생이 될수 없고 헛된 것만 쫓아 살다가 끝나는 인생입니다. 하고싶은 일만 하고 해야 하는 일은 안하는 인생입니다.

그 인생의 결과는 재산을 탕진하고 누더기를 걸치게 된다고 합니다. 실제로 그럴수도 있지만 평생을 탕진해도 다 못 쓸 정도의 재산이 있다면 그렇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무서운 것은 그런 인생은 돌이킬 기회도 없고, 평생 인생을 낭비하고 만다는 것입니다.

귀한 인생, 가치있게 살아야 합니다. 그렇게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기도

주님이 주신 나의 이 일생을 귀하게 사용할 수 있는 지혜를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