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8일 월요일 말씀묵상 <잠 23:15~18>

최종 수정일: 2019년 11월 19일

찬양 ‘천사의 말을 하는 사람도’



말씀 15 내 아이들아, 너의 마음이 지혜로우면, 나의 마음도 또한 즐겁다. 16 네가 입을 열어 옳은말을 할 때면, 나의 속이 다 후련하다. 17 죄인들을 보고 마음 속으로 부러워하지 말고, 늘 주님을 경외하여라. 18 그러면, 너의 미래가 밝아지고, 너의 소망도 끊어지지 않는다.

묵상 지혜와 진리를 가르치는 입장에서 자녀나 제자를 향해 말하는 내용입니다. 하나님이 성도들을 향해서 품으시는 마음과도 같습니다. 자녀나 제자의 마음이 지혜로우면 그 지혜를 덕보는 것은 본인이나 주변사람이겠지만 그것을 보는 기쁨은 가르치는 자에게 있습니다. 그 지혜로운 마음을 말로 정직하게 하고 남을 가르칠 만큼 옳은 말을 하면 얼마나 기쁠까요? 그 정도로 지혜를 가졌다면, 세상을 보고 옳지 않은 일들과 공평하지 않은 모습을 알아볼수 있습니다. 그러면 세상의 부조리에 분을 내거나 진리보다 실리를 택해서 이익을 따라 살수도 있습니다. 그 때 이 교훈이 꼭 필요합니다. 죄인의 잘되는 것이 부러울 것이 없고, 진리 안에 사는 것이 세상에서도 복이요, 영원한 생명의 길입니다. 이것이 우리가 살아가야 할 자세며, 우리 자녀들에게 가르쳐주어야 할 성도의 삶입니다. 힘들고 어려울 때, 마음이 지칠 때 이것을 꼭 기억합시다. 자녀에게 물려줄 가장 귀한 자산은 힘들때 진리의 길을 따라 살아가는 부모의 모습입니다.

기도 주여 나에게 오늘을 살아갈 지혜를 주시고, 이익보다 하나님을 기뻐하는 마음을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