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4일 목요일 말씀묵상 <잠 23:9~11>

찬양 ‘오직 주만이’



말씀 9 미련한 사람의 귀에는 아무 말도 하지 말아라. 그가 너의 슬기로운 말을 업신여길 것이기 때문이다. 10 옛날에 세워 놓은 밭 경계표를 옮기지 말며, 고아들의 밭을 침범하지 말아라. 11 그들의 구원자는 강한 분이시니, 그분이 그들의 송사를 맡으셔서 너를 벌하실 것이다.

묵상 9절의 미련한 사람은 무식하거나 지능이 떨어져서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자기 스스로는 지혜롭다고 여기지만 어리석고 악한 길을 살아가는 미련한 사람입니다. 남의 말을 우습게 여기고 듣지 않습니다. 하지만 누가 그런 미련한 사람인지, 누가 들을 귀가 열린 사람인지 알수 없습니다. 겉으로는 그래 보여도 쉽게 판단할 일이 아닙니다. 그래서 누구에게나 선한 마음으로 지혜의 권면을 하는 것이 먼저입니다. 최선을 다해서 전하고서 그래도 듣지 않으면 할수 없는 일입니다. 땅의 경계표를 옮기는 것은 도둑질입니다. 특히 고아와 같이 보호할 사람이 없고 약한 이웃의 땅을 빼앗는 것은 하나님에게 도전하는 일입니다. 사람은 욕심이 있게 마련이고, 내 힘으로 누를 수 있는 약한 자의 것은 빼앗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그 길을 따라 가는 것은 악하고 죄 짓는 길이고, 우리의 길은 그 약한 사람을 돕고 보호하는 길입니다. 약한 사람을 괴롭히는지 돕는지 이것이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는 기준이 될수 있습니다.

기도 주여 내가 나보다 연약한 이를 만날 때, 도우라고 만나게 하신 것으로 여기고, 기쁜 마음으로 하나님 섬기듯 도울수 있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