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열심히 모이자'

읽을범위 : 겔 23:1~49, 히 10:18~39, 시 109:1~31, 잠 27:13

묵상말씀 : 히 10:23~25


[또 우리에게 약속을 주신 분은 진실한 분이시니 우리가 고백하는 그 희망을 굳게 간직하고

서로 격려해서 사랑과 좋은 일을 하도록 마음을 씁시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처럼 같이 모이는 일을 폐지하지 말고 서로 격려해서 자주 모입시다. 더구나 그 날이 가까이 오는 것을 아는 이상 더욱 열심히 모이도록 합시다.]


희망을 가지고 서로 힘이 되며, 모임을 없애지 말고 열심히 모이자는 말씀입니다. 초기의 기독교는 유대교와 분리되지 않고, 안식일에는 유대교 회당에서 모이고 또 기독교인으로 주일에 따로 모임을 가졌습니다. 그러니 주일에 예배하는 것은 기독교인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역사적인 전통입니다.

모임을 없애지 말고 열심히 모이자는 말씀은 요즘 팬데믹 때문에 예배 모임을 갖기 어려운 상황을 생각하게 합니다. 교회는 시작부터 모여서 예배하고 교제하는 공동체였고, 이것이 기독교의 핵심적인 특징이며 힘이었습니다. 그런데 팬데믹 시대에는 모이는 것이 가장 위험한 일이 되었습니다. 모여서 예배하지 못하면서 우리는 진정한 신앙과 예배의 의미를 다시 깊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모여서 예배하고 교제할 수 있는 것이 얼마나 귀한지도 깨닫게 되었고, 때에 따라서는 직접 만나기보다 온라인으로 연결되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을 경험했습니다.

신앙의 본질은 하나님과 예수님을 만나는 영적인 경험에 있으며 그것은 성도들 간에 만나는 교제를 통해서 서로 공유되고 강해지는 것입니다. 우리 교회를 가족으로 주님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그리고 팬데믹 기간을 잘 견디게 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구합니다. 또 어떤 상황이 되든 할 수 있는 대로 모이기에 힘쓰는 우리 교회를 더욱 사랑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