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4일 금요일 <잠 18:22~24>

찬양 ‘날 향한 계획’



말씀 22 아내를 맞이한 사람은 복을 찾은 사람이요, 주님으로부터 은총을 받은 사람이다. 23 가난한 사람은 간절한 말로 구걸하지만, 부유한 사람은 엄한 말로 대답한다. 24 친구를 많이 둔 사람은 해를 입기도 하지만 동기간보다 더 가까운 친구도 있다.

묵상 22절의 말씀은 결혼하는 것이 복되다라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결혼을 하는 것이 다 복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옛날에도 그런 생각을 했는지 어떤 성경 사본들은 ‘아내’라는 말 앞에 ‘좋은’ 이라는 단어를 추가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23절은 무슨 말인가 싶지만 묵상하다보니 현실을 반영한 말이고 그런 현실이 하나님 앞에서 옳지 않다는 뜻을 말하고 있는 것을 깨닫습니다. 사람의 가치는 재산에 달린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인간 자체로 존귀한 것입니다. 24절은 친구관계를 말합니다. 친구가 많다고 좋은 것이 아니다. 오히려 해를 입을 수도 있다. 하지만 진실한 친구는 형제보다 가깝다는 말입니다. 당연한 말입니다. 말씀을 읽고 묵상하고나니 내가 관계에서 복된 인생을 사는 것도 귀하지만 내가 아내와 남편에게 좋은 배우자가 되고, 가난한 사람을 업신여기지 않고, 친구에게 형제보다 좋은 진실한 친구가 되는 것이 가장 복되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 복된 인생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기도 주여 내게 주신 인생을 살며, 내게 주신 사람들을 감사히 여기고 귀하게 섬기는 인생을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3장 묵상말씀 : 계 3:7,8 [빌라델비아 교회의 사자에게 편지하라 거룩하고 진실하사 다윗의 열쇠를 가지신 이 곧 열면 닫을 사람이 없고 닫으면 열 사람이 없는 그가 이르시되 볼지어다 내가 네 앞에 열린 문을 두었으되 능히 닫을 사람이 없으리라 내가 네 행위를 아노니 네가 작은 능력을 가지고서도 내 말을 지키며 내 이름을 배반하지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2장 묵상말씀 : 계 2:4,5 [그러나 너를 책망할 것이 있나니 너의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 그러므로 어디서 떨어졌는지를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 만일 그리하지 아니하고 회개하지 아니하면 내가 네게 가서 네 촛대를 그 자리에서 옮기리라] 우리가 이 말씀을 읽을 때, 당시대를 사는 것도 아니고, 그 교회를 잘 아는 것도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1장 묵상말씀 : 계 1:7 [볼지어다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각 사람의 눈이 그를 보겠고 그를 찌른 자들도 볼 것이요 땅에 있는 모든 족속이 그로 말미암아 애곡하리니 그러하리라 아멘] 요한은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라는 제목으로 이 말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계시의 내용이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에 대한 것이며, 또 예수 그리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