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0일 수요일 말씀묵상 <잠 22:1~4>

찬양 ‘주님 곁으로’



말씀 1 많은 재산보다는 명예를 택하는 것이 낫고, 은이나 금보다는 은총을 택하는 것이 낫다. 2 부유한 사람과 가난한 사람이 다 함께 얽혀서 살지만, 이들 모두를 지으신 분은 주님이시다. 3 슬기로운 사람은 재앙을 보면 숨고 피하지만, 어수룩한 사람은 고집을 부리고 나아가다가 화를 입는다. 4 겸손한 사람과 주님을 경외하는 사람이 받을 보상은 재산과 영예와 장수이다.

묵상 재산도 중요하고 명예도 중요합니다. 은과 금도 무시할 수 없는 것이지만 은총은 더 중요합니다. 다 중요한 것인데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면 명예, 은총이 더 중요합니다. 세상에는 부자도 있고 가난한 사람도 있습니다. 모두 하나님이 지으신 귀한 생명입니다. 서로 차별하거나 미워하지 말고 어울려 지내야 합니다. 연약하고 가진 것 없다고 무시하지 맙시다. 부자라는 이유만으로 미워할 것도 아닙니다. 모두 하나님 앞에 은혜가 필요한 죄인일 뿐입니다. 사람의 소신과 아집은 결과로도 판단할 수 있고, 지혜가 있는지 없는지로도 알수 있습니다. 어려움을 당해도 믿음으로 사는 것은 귀한 태도지만 잘못되는 것이 뻔히 보이는 길을 고집 때문에 계속 가는 것은 죄가 됩니다.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며 겸손하게, 하나님 두려운 줄 알고 살아야 합니다. 그러면 필요한 것을 주실 것이며, 어려움 가운데서도 피할 길을 내시고, 허락하신 날동안 건강하고 평화롭게 살 것입니다.

기도 주여 내게 주신 인생을 사는 동안 하나님 안에 거하며 살기 원합니다. 자꾸 벗어나려는 나의 죄를 다스려 주님 안에서 평안하며 가치있는 인생을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가복음 13장 묵상말씀 : 막 13:35,36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일는지, 밤중일는지, 닭 울 때일는지, 새벽일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가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마가복음 13장은 예수님의 성전 파괴 예언으로 시작합니다. 실제로 얼마 지나지 않아서 로마에 의해서 예루살렘 성전

읽을범위 : 마가복음 12장 묵상말씀 : 막 12:17 [이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그들이 예수께 대하여 매우 놀랍게 여기더라] 바리새인과 헤롯당은 성향이 정반대인 세력이었습니다. 바리새인은 보수적인 율법주의자들로 로마에 반대하고 세금 내는 것에 반대했습니다. 헤롯당은 유다 귀족들 중심의 친로마

읽을범위 : 마가복음 11장 묵상말씀 : 막 11:9,10 [앞에서 가고 뒤에서 따르는 자들이 소리 지르되 호산나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찬송하리로다 오는 우리 조상 다윗의 나라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 하더라] 예수님이 나귀타고 예루살렘에 들어가십니다. 나귀를 타신 것은 스가랴 9:9에 예언된 내용입니다. 이것은 바로 그가 백성들이 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