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8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장난으로 던진 돌에 개구리는 죽는다’

읽을범위 : 렘 51:54~52:34, 딛 3:1~15, 시 100:1~5, 잠 26:18~19

묵상말씀 : 잠 26:18(19)


[이웃을 속이고도 장난삼아 그랬다고 하는 자는 불화살과 독화살을 쏘아대는 미친놈과 같다.]


남을 속여서 피해를 입히고서 ‘장난이야’ 혹은 ‘농담이야’라고 하는 것은 사람에게 불화살을 쏴서 죽이는 미친 사람의 행동과 다르지 않다는 말씀입니다. 우리가 살다보면 이런 경우를 당할 수도 있고, 이런 말을 할 수도 있습니다. 일부러 상처 주거나 피해를 주는 말을 하지 않더라도 그런 결과가 생길 수 있으니 늘 말에 조심해야 합니다. 누군가 나에게 이해할 수 없는 말이나 행동을 할 때 일부러 그런 것이 아닐 수 있다는 생각을 할 필요도 있습니다.

살인하지 않아도, 폭력을 직접 행하지 않아도, 말로 그럴 수 있습니다. 반대로 의도하지 않은 말에 크게 상처 받을 것도 없습니다. 상처 주기 보다는 복된 말을 하고, 상처 받기 보다는 웃어넘길 수 있는 평화가 있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