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6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게으른 자, 거만한 자’

읽을범위 : 렘 49:23~50:46, 딛 1:1~16, 시 97:1~98:9, 잠 26:13~16

묵상말씀 : 잠 26:13~16


[게으른 자는 "거리에 호랑이가 나왔다. 장터에 사자가 나왔다." 하고 핑계만 댄다.

문짝이 돌쩌귀에 달려 돌듯 게으른 자는 자리에 누워 뒹굴기만 한다.

게으른 자는 숟가락을 밥그릇에 넣고도 입으로 가져갈 생각을 않는다.

거만한 사람은 재치 있게 대답하는 사람 일곱보다 제가 더 잘났다고 생각한다.]


게으른 사람과 거만한 사람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남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는 것입니다. 남들이 볼 때는 너무 게을러 뭐라고 해도 자기는 다 이유가 있고 핑계가 있습니다. 거만한 사람은 남의 모습은 깎아 내리고, 자기 모습은 치켜 올립니다.

남의 말을 듣지 않고 무시하고 자기 말만 하는 사람은 참 골칫거리 입니다. 나아질 가능성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 사람이 가까이 있으면 얼마나 답답하겠습니까? 혹시 내가 그런 사람이라면 어쩌죠?

줏대 없이 남의 말에 이리 저리 흔들리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하지만 남의 말을 무시하는 사람은 문제를 일으킵니다. 이것은 자기 신념을 가지는 것과 다릅니다. 자기 신념은 반성과 검토를 통해서 능력이 되지만 남을 무시하는 사람은 그저 문제가 될 뿐입니다. 절대로 그런 사람이 되지 마시고, 그런 사람은 가려 만나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