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2일 화요일 <잠 21:1~3>

찬양 ‘예수 사랑합니다’


말씀 1 왕의 마음은 흐르는 물줄기 같아서 주님의 손 안에 있다. 주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왕을 이끄신다. 2 사람의 행위는 자기의 눈에는 모두 옳게 보이나, 주님께서는 그 마음을 꿰뚫어 보신다. 3 주님께서는 정의와 공평을 지키며 사는 것을 제사를 드리는 일보다 더 반기신다.

묵상 왕은 세상에서 최고의 권력자입니다. 지금으로 치면 무엇이든 할수 있다고 생각되는 최고의 자리에 있는 사람입니다. 그런 왕이나 권력자라도 하나님이 주관하고 움직이시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마치 물을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물을 쓰듯 하신다고 비유합니다. 내 삶에 절대적인 영향을 주는 것 같은 큰 일들도 하나님이 움직이시면 계획하신대로 이루어집니다. 무엇을 더 생각하고 더 두려워해야 할까요? 사람이 자기는 다 옳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고 주님은 그 깊은 마음을 다 살피십니다. 내 모습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뜻을 지키며 사는 것을 제사하는 것보다 더 기쁘게 받으십니다. 예배드리고 헌금드리고, 종교생활 열심히 하면서 하나님 뜻을 따르지 않으면 소용이 없는 것입니다.

기도 주여 오늘 내가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그대로 살기 원합니다. 나의 귀를 열어 주님의 뜻을 듣게하시고 발걸음을 인도하여 그 길로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

11월 30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말이 아니라 존재’

읽을범위 : 단 7:1~28, 요일 1:1~10, 시 119:153~176, 잠 28:23~24 묵상말씀 : 요일 1:6 [만일 우리가 어둠 속에서 살아가면서 하느님과 사귀고 있다고 말한다면 우리는 거짓말을 하는 것이고 진리를 좇아서 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과 친밀한 사람이라면 빛 가운데 살지 어둠 속에서 살지 않습니다. 죄를 짓고, 마음이 어둡고,

11월 29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늦으시는 이유’

읽을범위 : 단 6:1~28, 벧후 3:1~18, 시 119:129~152, 잠 28:21~22 묵상말씀 : 벧후 3:9 [어떤 이들은 주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미루신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은 여러분을 위해 참고 기다리시는 것입니다. 아무도 멸망하지 않고 모두 회개하게 되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초대교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재림의 지연, 즉 예수님이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