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2일 화요일 <잠 21:1~3>

찬양 ‘예수 사랑합니다’


말씀 1 왕의 마음은 흐르는 물줄기 같아서 주님의 손 안에 있다. 주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왕을 이끄신다. 2 사람의 행위는 자기의 눈에는 모두 옳게 보이나, 주님께서는 그 마음을 꿰뚫어 보신다. 3 주님께서는 정의와 공평을 지키며 사는 것을 제사를 드리는 일보다 더 반기신다.

묵상 왕은 세상에서 최고의 권력자입니다. 지금으로 치면 무엇이든 할수 있다고 생각되는 최고의 자리에 있는 사람입니다. 그런 왕이나 권력자라도 하나님이 주관하고 움직이시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마치 물을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물을 쓰듯 하신다고 비유합니다. 내 삶에 절대적인 영향을 주는 것 같은 큰 일들도 하나님이 움직이시면 계획하신대로 이루어집니다. 무엇을 더 생각하고 더 두려워해야 할까요? 사람이 자기는 다 옳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고 주님은 그 깊은 마음을 다 살피십니다. 내 모습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뜻을 지키며 사는 것을 제사하는 것보다 더 기쁘게 받으십니다. 예배드리고 헌금드리고, 종교생활 열심히 하면서 하나님 뜻을 따르지 않으면 소용이 없는 것입니다.

기도 주여 오늘 내가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그대로 살기 원합니다. 나의 귀를 열어 주님의 뜻을 듣게하시고 발걸음을 인도하여 그 길로 살게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6장 묵상말씀 : 요 6:15~17 [땅의 임금들과 왕족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강한 자들과 모든 종과 자유인이 굴과 산들의 바위 틈에 숨어 산들과 바위에게 말하되 우리 위에 떨어져 보좌에 앉으신 이의 얼굴에서와 그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가리라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 하더라] 말씀은 마지막 진노를 누구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5장 묵상말씀 : 계 5:4,5 [그 두루마리를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아니하기로 내가 크게 울었더니 장로 중의 한 사람이 내게 말하되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겼으니 그 두루마리와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하더라] 요한이 계시 중에 하나님의 두루마리를 펴거나 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울었는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4장 묵상말씀 : 계 4:1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하늘에 열린 문이 있는데 내가 들은 바 처음에 내게 말하던 나팔 소리 같은 그 음성이 이르되 이리로 올라오라 이 후에 마땅히 일어날 일들을 내가 네게 보이리라 하시더라] 이제 4장부터 본격적인 계시의 내용이 시작합니다. 요한은 하늘에 열린 문을 봅니다. 이 문은 계시의 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