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8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두 가지 모습’

읽을범위 : 렘 31:27~32:44, 딤전 3:1~16, 시 88:1~18, 잠 25:20~22

묵상말씀 : 잠 25:20~22


[상심한 사람 앞에서 노래부르는 것은 추위에 옷을 벗기고, 아픈 상처에 초를 끼얹는 격이다.

네 원수가 주리거든 먹을 것을 주고 목말라하거든 물을 주어라.

그것은 그의 얼굴에 모닥불을 피워주는 셈이니, 야훼께서 너에게 갚아주시리라.]


마음 아픈 사람 앞에서 위로의 노래가 아니라 신나는 노래를 부를 사람이 있을까요? 만약에 그렇게 한다면 그것은 큰 모욕이고 너무 잔인한 일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종종 그럴 때가 있습니다. 말을 하지 않아서 그렇지, 남의 속도 모르고 괴로운 사람 앞에서 상처에 소금 뿌리는 말과 행동을 할 때가 왜 없었겠습니까. 일부러 그랬다면 악한 마음입니다. 회개해야 합니다. 일부러 그럴 사람은 많지 않고 대개는 모르고 그렇게 합니다. 물론 괴로운 사람이 말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정말 그럴까요? 내가 내 생각, 내 마음에 골몰할 때 내 주변에 있는 누군가는 괴로운 마음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조금만 마음을 쓰고, 생각한다면 알수 있을텐데 그러지 못한 것입니다. 만약에 내가 이런 일을 당해본 적이 있다면 나도 누군가에게 그럴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마음 쓰며 살펴야 하겠습니다.

원수가 어려운 형편이면 도와주라고도 합니다. 그러면 그 사람은 부끄러워할 것이고, 원수 관계가 풀어질 수도 있고, 아무런 변화가 없을지라도 하나님이 그 행동을 받으시고 갚아 주신다는 말입니다.

하지 말아야 할 일에 대해서 말이 길었고, 해야 할 일에 대해서 짧습니다. 되도록이면 남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 좋겠고, 할 수 있으면 다른 사람을, 원수까지도 사랑하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살기를 축복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