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5일 화요일 말씀묵상 <잠 20:1>

찬양 ‘나 이제 주님의 새생명 얻은 몸’



말씀 “포도주는 사람을 거만하게 만들고, 독한 술은 사람을 소란스럽게 만든다. 이것에 빠지는 사람은 누구든지 지혜롭지 않다.”

묵상 음주는 교회에서 참 민감한 주제입니다. 특히 한국교회는 전통적으로 금주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럴만한 역사적인 배경이 있습니다. 현재 한국 사회도 병적으로 술을 많이 마시고 그로 인한 피해나 사고도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술을 마신다고 믿음이 없는 것도 아니고 구원을 받지 못하는 것도 아닙니다. 또 그렇다고 음주가 아무것도 아닌것도 아니죠. 오늘 말씀처럼 음주는 사람을 거만하게 하고, 소란스럽게 만듭니다. 점잖게 표현해서 그렇지 정말 사람을 사람이 아니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 말씀의 결론이 참 적절합니다. “이것에 빠지는 사람은 지혜롭지 않다.” 맞습니다. 음주는 죄도 아니지만, 좋을 것도 없고, 부정적인 영향이 더 많습니다. 문제는 사람이 그것을 절제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어디 음주 뿐일까요? 우리의 삶을 망가뜨리고 하나님과 멀어지게 만드는 습관은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모든 나쁜 습관을 없애기도 어렵지만 그렇다고 인생과 신앙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일을 그냥 방치할수 없습니다. 내 삶의 습관을 돌아보고 다시 생각하는 기회를 가지면 좋겠습니다.

기도 주여 오늘 이 말씀을 묵상하면서 버려야 할 것을 생각하게 하시고, 내 의지로 할수 없는 일은 하나님의 은혜로 할수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