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5일 화요일 말씀묵상 <잠 20:1>

찬양 ‘나 이제 주님의 새생명 얻은 몸’



말씀 “포도주는 사람을 거만하게 만들고, 독한 술은 사람을 소란스럽게 만든다. 이것에 빠지는 사람은 누구든지 지혜롭지 않다.”

묵상 음주는 교회에서 참 민감한 주제입니다. 특히 한국교회는 전통적으로 금주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럴만한 역사적인 배경이 있습니다. 현재 한국 사회도 병적으로 술을 많이 마시고 그로 인한 피해나 사고도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술을 마신다고 믿음이 없는 것도 아니고 구원을 받지 못하는 것도 아닙니다. 또 그렇다고 음주가 아무것도 아닌것도 아니죠. 오늘 말씀처럼 음주는 사람을 거만하게 하고, 소란스럽게 만듭니다. 점잖게 표현해서 그렇지 정말 사람을 사람이 아니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 말씀의 결론이 참 적절합니다. “이것에 빠지는 사람은 지혜롭지 않다.” 맞습니다. 음주는 죄도 아니지만, 좋을 것도 없고, 부정적인 영향이 더 많습니다. 문제는 사람이 그것을 절제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어디 음주 뿐일까요? 우리의 삶을 망가뜨리고 하나님과 멀어지게 만드는 습관은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모든 나쁜 습관을 없애기도 어렵지만 그렇다고 인생과 신앙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일을 그냥 방치할수 없습니다. 내 삶의 습관을 돌아보고 다시 생각하는 기회를 가지면 좋겠습니다.

기도 주여 오늘 이 말씀을 묵상하면서 버려야 할 것을 생각하게 하시고, 내 의지로 할수 없는 일은 하나님의 은혜로 할수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