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9일 목요일 성경통독 묵상 <창 26~28장>

오늘의 내용은 야곱이 에서가 받을 축복을 가로채어 받고, 형의 분노를 피해서 밧단아람에 있는 외삼촌 라반의 집으로 가게되는 이야기 입니다. 어제 읽은 내용중에 아브라함의 종이 이삭의 아내로 리브가를 만나서 데려온 그곳 입니다.

이유는 알수 없지만 결과를 볼 때 하나님은 에서가 아닌 야곱을 믿음의 자손으로 선택하셨습니다. 그런데 야곱은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기다리지 않았습니다. 속임수로 장자의 축복을 받았고, 그결과 20년의 세월을 고생하면서 지내야 했습니다. 야곱은 요셉의 때에 이집트 왕 바로 앞에서 스스로 말했던 것처럼 ‘험악한 세월(47:9)’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 고생의 세월이 하나님이 가게 하신 것이라면 좋게 볼 수 있지만, 하나님이 주신 것이라기 보다 자기가 했던 선택들의 결과로 고생스러운 삶을 살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나님이 택하시고 구원하신 백성도 늘 복되지 않습니다. 물론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뜻대로 연결되고 이루어지겠지만 구원받은 것과 삶의 형통하고 복됨은 별개의 이야기입니다. 복된 삶을 원한다면 복되게 살아야 합니다. 올해는 복있는 마음으로 복있는 말을 하고, 복된 선택을 통해서 행복한 인생을 가꾸어 가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