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8일 금요일 매일 말씀묵상 ‘내 죄가 더 크다’

읽을범위 : 창 18:16~19:38, 마 6:25~7:14, 시 8:1~9, 잠 2:6~15

묵상말씀 : 마 7:3~5


[어찌하여 너는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면서 제 눈 속에 들어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제 눈 속에 있는 들보도 보지 못하면서 어떻게 형제에게 '네 눈의 티를 빼내어 주겠다.' 하겠느냐?

이 위선자야! 먼저 네 눈에서 들보를 빼내어라. 그래야 눈이 잘 보여 형제의 눈에서 티를 빼낼 수 있지 않겠느냐?]

죄와 잘못에 대해서 남에게는 관대하고, 나에게는 엄격해야 합니다. 내로남불 하지 말라는 말이기도 하고, 남의 죄를 지적한다고 내가 의로워지지 않는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창세기에서 하나님이 소돔성을 그 주민들의 죄로 멸하셨는데, 아브라함의 조카 롯의 가족들은 구해주셨습니다. 소돔성은 그들의 죄로 망했지만, 죄로 따지자면 인류는 진작에 멸망했을 것입니다. 롯의 가족이 구원받은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인한 것입니다. 우리가 사는 것도 하나님의 은혜 때문이지 나의 의로움 때문은 아닙니다.


잘못한 사람을 보고 지적하고 비난하기는 쉽습니다. 남의 죄는 너무 잘 보입니다. 그런데 내 죄는 잘 안보입니다. 남의 죄가 나를 구원하지 않습니다. 내가 죄 씻음 받아야 구원받습니다. 남의 죄는 나의 구원에 그리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나의 죄는 잘 안보이기에 집중해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나의 죄에 민감해야합니다. 그리고 겸손하게 하나님의 은혜를 구해야 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