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8일 금요일 매일 말씀묵상 ‘내 죄가 더 크다’

읽을범위 : 창 18:16~19:38, 마 6:25~7:14, 시 8:1~9, 잠 2:6~15

묵상말씀 : 마 7:3~5


[어찌하여 너는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면서 제 눈 속에 들어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제 눈 속에 있는 들보도 보지 못하면서 어떻게 형제에게 '네 눈의 티를 빼내어 주겠다.' 하겠느냐?

이 위선자야! 먼저 네 눈에서 들보를 빼내어라. 그래야 눈이 잘 보여 형제의 눈에서 티를 빼낼 수 있지 않겠느냐?]

죄와 잘못에 대해서 남에게는 관대하고, 나에게는 엄격해야 합니다. 내로남불 하지 말라는 말이기도 하고, 남의 죄를 지적한다고 내가 의로워지지 않는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창세기에서 하나님이 소돔성을 그 주민들의 죄로 멸하셨는데, 아브라함의 조카 롯의 가족들은 구해주셨습니다. 소돔성은 그들의 죄로 망했지만, 죄로 따지자면 인류는 진작에 멸망했을 것입니다. 롯의 가족이 구원받은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인한 것입니다. 우리가 사는 것도 하나님의 은혜 때문이지 나의 의로움 때문은 아닙니다.


잘못한 사람을 보고 지적하고 비난하기는 쉽습니다. 남의 죄는 너무 잘 보입니다. 그런데 내 죄는 잘 안보입니다. 남의 죄가 나를 구원하지 않습니다. 내가 죄 씻음 받아야 구원받습니다. 남의 죄는 나의 구원에 그리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나의 죄는 잘 안보이기에 집중해야 발견할 수 있습니다. 나의 죄에 민감해야합니다. 그리고 겸손하게 하나님의 은혜를 구해야 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4월 7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지갑의 회심’

읽을범위 : 신 31:1~32:27, 눅 12:8~34, 시 78:32~55, 잠 12:21~23 묵상말씀 : 눅 32:33,34 [너희는 있는 것을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주어라. 해어지지 않는 돈지갑을 만들고 축나지 않는 재물 창고를 하늘에 마련하여라. 거기에는 도둑이 들거나 좀먹는 일이 없다. 너희의 재물이 있는 곳에 너희의 마음도 있다.] 가난한 사

4월 6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내가 선택하는 인생’

읽을범위 : 신 29:1~30:20, 눅 11:37~12:7, 시 78:1~31, 잠 12:19~20 묵상말씀 : 잠 12:19~20 [참말만 하는 입술은 길이 남아나지만 거짓말하는 혀는 눈 깜빡할 사이에 잘린다. 남 해칠 생각을 품으면 제 꾀에 넘어가지만, 함께 잘살기를 꾀하면 즐거움이 돌아온다.] 이해하기가 전혀 어렵지 않은 내용입니다. 진실을 말하면

4월 2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마지막 기회’

읽을범위 : 신 21:1~22:30, 눅 9:51~10:12, 시 74:1~23, 잠 12:11 묵상말씀 : 눅 9:51~53 [예수께서 하늘에 오르실 날이 가까워지자 예루살렘에 가시기로 마음을 정하시고 심부름꾼들을 앞서 보내셨다. 그들은 길을 떠나 사마리아 사람들의 마을로 들어가 예수를 맞이할 준비를 하려고 하였으나 그 마을 사람들은 예수께서 예루살렘에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