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6일 월요일 말씀묵상 <창세기 20:8~10>

8 다음날 아침에 아비멜렉은 일찍 일어나서, 신하들을 다 불렀다. 그들은 왕에게 일어난 일을 다 듣고서, 매우 두려워하였다. 9 아비멜렉은 아브라함을 불러들여서, 호통을 쳤다. "당신은 어찌하여 우리에게 이렇게 하였소? 내가 당신에게 무슨 잘못을 저질렀기에, 나와 내 나라가 이 크나큰 죄에 빠질 뻔하게 하였느냐 말이오? 당신은 나에게 해서는 안 될 일을 한 거요." 10 아비멜렉이 또 아브라함에게 말하였다. "도대체 어째서 이런 일을 저지른단 말이오?"

20장에서는 아브라함이 그랄에 가서 살때 아내 사라를 누이라고 말해서, 그랄 왕 아비멜렉이 사라를 아내 삼으려고 데려간 이야기가 나옵니다. 내용을 보면 아브라함이 사라가 실제로 이복 누이라고 말하는데 그렇다고 해도 아내인 것이 더 중요한 것이므로 거짓말을 한것입니다. 이미 이집트에 갔을 때도 같은 거짓말을 한 적이 있고, 그렇게 해서 결과로 보면 목숨도 유지하고 선물로 많은 재산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번에도 결과를 보면 사라가 아비멜렉의 아내가 될 뻔하긴 했지만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목숨도 부지하고, 재물도 얻었습니다. 그런데, 여겨봐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8~10절을 보면 아비멜렉은 이 일로 아브라함을 불러서 호통을 치며 화를 냈습니다. 아브라함이 잘못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택한 백성이 목숨을 부지하고자 거짓말한 이유로 이방 왕에게 부끄러움을 당한 것입니다. 하나님의 얼굴에 먹칠을 한 것입니다. 아마 아브라함은 이것을 잘못으로 생각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이전에 했던 거짓말을 똑같이 했으니까요. 결과가 괜찮다고 괜찮은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백성이 부끄러움을 당한 것도 있지만, 이런 일을 두번이나 겪은 사라의 마음은 어땠을까요? 아브라함을 남편으로 사랑하고 의지할 수 있었을까요? 어떤 일이 있을 때 눈에 보이는 결과가 다가 아닌 것을 생각합니다. 알지못하는 일들이 우리 인생에 영향을 줍니다. 살아갈 때 꼭 기억할 일입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