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9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출 33:14,15> ‘나는 안간다’

읽을범위 : 출 33~35장 묵상말씀 : 출 33:14,15

주님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친히 너와 함께 가겠다. 그리하여 네가 안전하게 하겠다." 모세가 주님께 아뢰었다. "주님께서 친히 우리와 함께 가지 않으시려면, 우리를 이 곳에서 떠나 올려 보내지 마십시오.

모세가 산에 올라 하나님과 함께하고 십계명을 받을 때 산 아래에서 백성들은 금송아지를 만들고 우상숭배를 했습니다. 모세는 내려와 백성들을 향한 분노로 십계명 돌판을 깨트렸고(32:19), 금송아지를 태워 가루를 내서 백성들에게 마시게 했습니다. 하나님은 모세에게 백성들과 함께 가나안으로 가라고 하시고, 그 땅은 주시되 하나님이 함께하시지는 않겠다고 하십니다. 백성들은 그것을 듣고 통곡하며 장식을 빼고 근신합니다. 하나님은 다시 모세에게 함께 가겠다고 하십니다. 하나님은 모세에게 돌판을 다시 준비하도록 하셨고, 모세에게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시면서 말씀하십니다. "주, 나 주는 자비롭고 은혜로우며, 노하기를 더디하고, 한결같은 사랑과 진실이 풍성한 하나님이다. 수천 대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은 사랑을 베풀며, 악과 허물과 죄를 용서하는 하나님이다. 그러나 나는 죄를 벌하지 않은 채 그냥 넘기지는 아니한다. 아버지가 죄를 지으면, 본인에게 뿐만 아니라 삼사 대 자손에게까지 벌을 내린다."(34:6,7)

내용을 보면 마치 하나님이 우상숭배한 이스라엘 백성에게 삐져서 같이 안간다고 하셨다가, 백성들의 회개하는 모습에 마음이 풀리셔서 같이 가기로 하시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나님을 그렇다 안그렇다 단정해서 말할수는 없지만 그것이 하나님의 본래 모습이라기 보다는 사람의 편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사람 수준의 모습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결국은 늘 죄를 짓고 하나님의 뜻을 벗어나지만 받아주시고 용서하시는 하나님을 말하는 내용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이 내용을 읽으며 이스라엘 백성을 한심하게 생각하기 보다는 그들의 모습에서 내 모습을 발견하는 것이 유익합니다. 용서하고 받아주시는 하나님을 기억합시다. 죄는 삼사대 벌주시지만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사랑이 풍성하신, 수천대 사랑을 베푸시는 하나님과 동행하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3장 묵상말씀 : 계 3:7,8 [빌라델비아 교회의 사자에게 편지하라 거룩하고 진실하사 다윗의 열쇠를 가지신 이 곧 열면 닫을 사람이 없고 닫으면 열 사람이 없는 그가 이르시되 볼지어다 내가 네 앞에 열린 문을 두었으되 능히 닫을 사람이 없으리라 내가 네 행위를 아노니 네가 작은 능력을 가지고서도 내 말을 지키며 내 이름을 배반하지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2장 묵상말씀 : 계 2:4,5 [그러나 너를 책망할 것이 있나니 너의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 그러므로 어디서 떨어졌는지를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 만일 그리하지 아니하고 회개하지 아니하면 내가 네게 가서 네 촛대를 그 자리에서 옮기리라] 우리가 이 말씀을 읽을 때, 당시대를 사는 것도 아니고, 그 교회를 잘 아는 것도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1장 묵상말씀 : 계 1:7 [볼지어다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각 사람의 눈이 그를 보겠고 그를 찌른 자들도 볼 것이요 땅에 있는 모든 족속이 그로 말미암아 애곡하리니 그러하리라 아멘] 요한은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라는 제목으로 이 말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계시의 내용이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에 대한 것이며, 또 예수 그리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