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7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출 29:1> ‘거룩한 제사장’

읽을범위 출 28~29장 묵상말씀 출 29:1 “나를 섬기는 제사장을 거룩히 구별하여 세우는 절차는 이러하다. 수송아지 한 마리와 숫양 두 마리를 흠 없는 것으로 골라라.”




출애굽기 28장은 제사장의 복장을 만드는 방법을 하나님의 명령으로 기록했고, 29장은 아론과 그 자손을 제사장 가문으로 세우며 아론을 대제사장으로 임명하는 위임식에 대한 명령입니다. 이전에는 제사장이 따로 있지 않았고 아마 모세가 제사를 드렸을 것입니다. 이제 아론의 가문을 선택하셔서 제사장으로 세우십니다. 제사장은 백성의 죄를 동물의 희생제물을 통해서 하나님께 드려서 용서받을 수 있게 하는 중계자의 역할을 하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죄인인 우리를 대신해서 죽으시고 우리 죄 용서의 길을 열어주신 예수 그리스도를 희생제물인 ‘하나님의 어린양’이며 동시에 ‘대제사장’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위임식의 제물이 될 동물은 흠이 없는 것으로 드려야 했습니다. 물론 모든 제물이 흠 없는 것으로 드려져야 합니다. 이것은 백성의 죄를 하나님께 중재하는 역할을 하는 제사장이 흠 없이 거룩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우리에게는 누가 제사장입니까? 먼저는 예수 그리스도시고, 그 다음은 목회자가 아니고 우리 모두 한사람 한사람이 하나님의 거룩한 제사장입니다.

(벧전 2:5)

“살아 있는 돌과 같은 존재로서 여러분도 집 짓는 데 사용되어 신령한 집이 됩니다. 그래서 여러분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서 기쁘게 받으실 신령한 제사를 드리는 거룩한 제사장이 되십니다.”

거룩하다는 말은 ‘구별된다’는 말이고, ‘다르다’는 의미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이요 각자 제사장이므로 거룩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은 사람의 인생과 우리의 사는 모습은 달라야합니다. 어디에서 달라야 할까요? 믿음으로 사는 삶입니다. 그렇게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2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