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월 27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출 29:1> ‘거룩한 제사장’

읽을범위 출 28~29장 묵상말씀 출 29:1 “나를 섬기는 제사장을 거룩히 구별하여 세우는 절차는 이러하다. 수송아지 한 마리와 숫양 두 마리를 흠 없는 것으로 골라라.”




출애굽기 28장은 제사장의 복장을 만드는 방법을 하나님의 명령으로 기록했고, 29장은 아론과 그 자손을 제사장 가문으로 세우며 아론을 대제사장으로 임명하는 위임식에 대한 명령입니다. 이전에는 제사장이 따로 있지 않았고 아마 모세가 제사를 드렸을 것입니다. 이제 아론의 가문을 선택하셔서 제사장으로 세우십니다. 제사장은 백성의 죄를 동물의 희생제물을 통해서 하나님께 드려서 용서받을 수 있게 하는 중계자의 역할을 하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죄인인 우리를 대신해서 죽으시고 우리 죄 용서의 길을 열어주신 예수 그리스도를 희생제물인 ‘하나님의 어린양’이며 동시에 ‘대제사장’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위임식의 제물이 될 동물은 흠이 없는 것으로 드려야 했습니다. 물론 모든 제물이 흠 없는 것으로 드려져야 합니다. 이것은 백성의 죄를 하나님께 중재하는 역할을 하는 제사장이 흠 없이 거룩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우리에게는 누가 제사장입니까? 먼저는 예수 그리스도시고, 그 다음은 목회자가 아니고 우리 모두 한사람 한사람이 하나님의 거룩한 제사장입니다.

(벧전 2:5)

“살아 있는 돌과 같은 존재로서 여러분도 집 짓는 데 사용되어 신령한 집이 됩니다. 그래서 여러분은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께서 기쁘게 받으실 신령한 제사를 드리는 거룩한 제사장이 되십니다.”

거룩하다는 말은 ‘구별된다’는 말이고, ‘다르다’는 의미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이요 각자 제사장이므로 거룩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은 사람의 인생과 우리의 사는 모습은 달라야합니다. 어디에서 달라야 할까요? 믿음으로 사는 삶입니다. 그렇게 사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4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22장 묵상말씀 : 계 22:10,11 [또 내게 말하되 이 두루마리의 예언의 말씀을 인봉하지 말라 때가 가까우니라 불의를 행하는 자는 그대로 불의를 행하고 더러운 자는 그대로 더럽고 의로운 자는 그대로 의를 행하고 거룩한 자는 그대로 거룩하게 하라] 요한계시록의 마지막 장입니다. 믿음을 지키는 자에게 주어지는 영생에 대해서 알려줍니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21장 묵상말씀 : 계 21:7,8 [이기는 자는 이것들을 상속으로 받으리라 나는 그의 하나님이 되고 그는 내 아들이 되리라 그러나 두려워하는 자들과 믿지 아니하는 자들과 흉악한 자들과 살인자들과 음행하는 자들과 점술가들과 우상 숭배자들과 거짓말하는 모든 자들은 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던져지리니 이것이 둘째 사망이라] 새 하늘과 새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20장 묵상말씀 : 계 20:4~6 [또 내가 보좌들을 보니 거기에 앉은 자들이 있어 심판하는 권세를 받았더라 또 내가 보니 예수를 증언함과 하나님의 말씀 때문에 목 베임을 당한 자들의 영혼들과 또 짐승과 그의 우상에게 경배하지 아니하고 그들의 이마와 손에 그의 표를 받지 아니한 자들이 살아서 그리스도와 더불어 천 년 동안 왕 노릇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