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6일 수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내가 나를 정죄한다’

읽을범위 : 로마서 2장

묵상말씀 : 롬 2:1

[그러므로 남을 판단하는 사람아, 누구를 막론하고 네가 핑계하지 못할 것은 남을 판단하는 것으로 네가 너를 정죄함이니 판단하는 네가 같은 일을 행함이니라]


다른 사람의 잘못을 맞는 말로 지적하는 것은 정당해 보입니다. 하지만 그 지적이 결국 자신에게 돌아온다는 점에서, 그리고 누구도 완전하지 못하다는 점에서 어리석은 일입니다.

로마서 2장에서 바울이 말하는 것은, 누구도 하나님의 심판 앞에 예외가 없고, 같은 기준으로 판단 받기 때문에 우리는 겸손해야 하고, 입을 열어 남을 판단하기 보다, 그 기준으로 자신을 관리하라는 것 같습니다.


자기는 절대로 같은 실수나 잘못을 하지 않을 듯이 남을 향해 쉽게 말하다가, 자기도 똑같은 모습인 것을 발견하면 얼마나 부끄러울까요. 사람이 철이 없을 때 흔이 하는 실수입니다.

안해도 될 말은 줄이고, 필요한 말을 하고, 남을 향한 눈을 돌이켜 나 자신의 내면을 바라보면 좋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