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월 25일 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예수 그리스도의 종’

읽을범위 : 로마서 1장

묵상말씀 : 롬 1:1


[예수 그리스도의 종 바울은 사도로 부르심을 받아 하나님의 복음을 위하여 택정함을 입었으니]


바울은 편지를 쓰면서 자신을 예수 그리스도의 종, 부름 받은 사도로 소개합니다. 그것이 바울의 정체성 이었습니다. 지금 우리에게 ‘하나님의 종’,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라는 표현은 그냥 목회자를 말하는 뜻으로 자연스럽게 이해되지만, 바울의 시대에 종이라는 말은 단 한가지 의미였습니다. 주인의 소유로 자기 주권이 없고 주인의 뜻만 따르는 노예였습니다.

바울은 왜 자신을 종이라고 생각했을까요? 그리고 왜 그렇게 사도라고 강조를 할까요? 바울은 원래 기독교인들을 박해하던 열정적인 바리새파 유대인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예수님을 만납니다. 그리고 자신의 길과 정체성에 대한 깊은 고민을 했습니다. 그리고 내린 결론이 자기는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고, ‘복음을 위해 부름받은 사도’라는 사명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바울 당시에 종이라는 것은 절대 자랑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부끄러운 것이었습니다. 크고 위대하고 지혜롭고 영광스러운 것을 선한 것이라고 여기던 시대에 자기는 종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한 것입니다. 자기의 뜻을 따라 자기가 원하는 대로 사는 사람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라는 것이 자랑스러웠다는 것입니다. 어쩌면 자꾸 일어나는 자아를 죽이고 예수를 따라 살기 위해 잊지 않으려고 기회가 될 때마다 말하고 편지에 적은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나는 누구의 종인가 생각해 봅니다. 사람은 자기 자신의 주인이 되기 어렵습니다. 인간이 완전한 존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나는 예수님의 종인가? 나는 돈의 종인가? 명예에 매인 종은 아닌가? 성공의 종은 아닌가? 여러가지 생각이 듭니다. 이 정체성이야말로 인생의 방향을 결정하고 인생의 열매를 정하는 것입니다. 누구의, 무엇의 종으로 사는지 생각해 봅시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4월 3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포기]

4월 3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34-39 묵상말씀: 마 23:38,39 “보라 너희 집이 황폐하여 버려진 바 되리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제부터 너희는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할 때까지 나를 보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포기] 예수님이 앞으로 사도들과 믿는 자들을 박해할 것이라고 예언하시고, 그 죄가 유대인들

4월 2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겉 희고 속 검은]

4월 2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13-33 묵상말씀: 마 23:26,27 “눈 먼 바리새인이여 너는 먼저 안을 깨끗이 하라 그리하면 겉도 깨끗하리라,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 [겉 희고 속 검은] 바리새인들

4월 1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섬기고 낮아지면]

4월 1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1-12 묵상말씀: 마 23:11,12 “너희 중에 큰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하리라, 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누구든지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섬기고 낮아지면] 예수님이 바리새인에 대해서 말씀하십니다. 그들의 말은 맞지만 그들의 행동은 본받지 말라고 하십니다. 말과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