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5일 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예수 그리스도의 종’

읽을범위 : 로마서 1장

묵상말씀 : 롬 1:1

[예수 그리스도의 종 바울은 사도로 부르심을 받아 하나님의 복음을 위하여 택정함을 입었으니]


바울은 편지를 쓰면서 자신을 예수 그리스도의 종, 부름 받은 사도로 소개합니다. 그것이 바울의 정체성 이었습니다. 지금 우리에게 ‘하나님의 종’,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라는 표현은 그냥 목회자를 말하는 뜻으로 자연스럽게 이해되지만, 바울의 시대에 종이라는 말은 단 한가지 의미였습니다. 주인의 소유로 자기 주권이 없고 주인의 뜻만 따르는 노예였습니다.

바울은 왜 자신을 종이라고 생각했을까요? 그리고 왜 그렇게 사도라고 강조를 할까요? 바울은 원래 기독교인들을 박해하던 열정적인 바리새파 유대인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예수님을 만납니다. 그리고 자신의 길과 정체성에 대한 깊은 고민을 했습니다. 그리고 내린 결론이 자기는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고, ‘복음을 위해 부름받은 사도’라는 사명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바울 당시에 종이라는 것은 절대 자랑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부끄러운 것이었습니다. 크고 위대하고 지혜롭고 영광스러운 것을 선한 것이라고 여기던 시대에 자기는 종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한 것입니다. 자기의 뜻을 따라 자기가 원하는 대로 사는 사람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종이라는 것이 자랑스러웠다는 것입니다. 어쩌면 자꾸 일어나는 자아를 죽이고 예수를 따라 살기 위해 잊지 않으려고 기회가 될 때마다 말하고 편지에 적은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나는 누구의 종인가 생각해 봅니다. 사람은 자기 자신의 주인이 되기 어렵습니다. 인간이 완전한 존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나는 예수님의 종인가? 나는 돈의 종인가? 명예에 매인 종은 아닌가? 성공의 종은 아닌가? 여러가지 생각이 듭니다. 이 정체성이야말로 인생의 방향을 결정하고 인생의 열매를 정하는 것입니다. 누구의, 무엇의 종으로 사는지 생각해 봅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