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4일 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하나님이 일하신다’

최종 수정일: 1월 26일

읽을범위 : 마가복음 16장

묵상말씀 : 막 16:3,4


[서로 말하되 누가 우리를 위하여 무덤 문에서 돌을 굴려 주리요 하더니

눈을 들어본즉 벌써 돌이 굴려져 있는데 그 돌이 심히 크더라]


마가복음의 마지막 장인 16장은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 후에 안식 후 첫날, 그러니까 주일날 예수님이 부활하신 것을 증언합니다. 이야기는 세 여인이 예수님의 시신에 향품을 발라 드리기 위해 새벽에 무덤을 찾아가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그들은 가면서도 무덤 문이 닫혀 있을텐데 그 문을 어떻게 열까 걱정하면서 갑니다. 도착해보니 무덤 문은 이미 열려 있고, 주님의 시신이 있는 것이 아니라 부활의 소식을 전하는 메신저만 있었습니다.


이럴 때가 있습니다. 일을 하는데, 나름 이것저것 열심히 준비하지만 늘 부족한 것이 있어서 마지막까지 걱정하고 마음을 졸일 때가 있습니다. 그런데 막상 일이 시작되면, 걱정했던 일은 생각하지 못한 이유로 걱정할 필요가 없게 되기도 하고, 예상하지 못한 일이 생겨서 걱정하지 않았던 일로 큰 차질이 생기기도 합니다.

예수님의 무덤을 찾은 세 여인은 예수님은 무덤 안에 시신으로 누워계실 것이고 돌문이 닫혀 있어서 우리 힘으로는 열수 없을텐데 어떻게 하지 하면서 걱정했습니다. 도착하고 보니 이미 문은 열려있고, 예수님은 부활해서 무덤 안은 비어 있었습니다.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그들은 놀랐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생겼을까요? 하나님이 일하신 것입니다.


우리는 내가 할일, 다른 사람들이 할일을 생각하고 예상하고 준비하지만 하나님이 일하시는 것은 생각하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성경은 중요한 일, 큰 일은 하나님이 일하시고 책임지는 것을 보여줍니다. 사람이 하는 것 같지만 사람이 순종할 때 하나님이 일하십니다. 이것을 기억하며 삽시다. 두려워하지 말고 믿기만 합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