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출 9:33~35>

읽을범위 : 출 7~9장

묵상말씀 : 출 9:33~35


“모세는 바로 앞을 떠나서, 성 바깥으로 나갔다. 그가 주님께 손을 들어 기도하니, 천둥소리와 우박이 그치고, 땅에는 비가 더 내리지는 않았다.

그러나 바로는, 비와 우박과 천둥소리가 그친 것을 보고서도, 다시 죄를 지었다. 그와 그의 신하들이 또 고집을 부렸다.

주님께서 모세를 시켜 말씀하신 대로, 바로는 고집을 부리며 이스라엘 자손을 내보내지 않았다.”


벌써 창세기가 끝나고 출애굽기입니다. 출애굽기 7~9장의 내용을 요약하면, 모세와 아론이 바로에게 가서 하나님의 백성을 떠나 하나님께 제사하도록 하라고 요구하고, 하나님이 보이게 하신 뱀이 지팡이가 되는 이적 등을 보입니다. 그래도 듣지 않으니 이집트 땅에 하나님이 내리신 재앙들이 하나씩 임하게 되는 내용입니다. 나중에는 견딜수 없는 괴로움에 보내겠다고 약속하지만, 재앙이 물러가면 번복하기를 여러번 합니다. 재앙이 괴로우면 보내준다고 하고, 재앙이 사라지면 태도를 바꿉니다. 거짓된 모습입니다. 세상을 살면서 많이 만나게 되는 우리를 괴롭히는 사람입니다. 이런 사람은 단호함과 지혜로 대해야 합니다.


그런데 잘 이해되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바로가 고집부리게 하셔서(7:3 개역개정은 “내가 바로의 마음을 완악하게 하고”) 재앙을 내리겠다고 하시는 부분입니다. 그러면 바로가 억울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수 있습니다. 이 표현은 이어지는 5절 말씀에 부합하는 표현입니다. 결과를 전체적으로 보면 이해할 수 있는 표현입니다.

“내가 손을 들어 이집트를 치고, 그들 가운데서 이스라엘 자손을 이끌어 낼 때에, 이집트 사람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7:5)


뒤의 내용을 보면 바로가 마음을 바꾸고 욕심을 내서 말을 번복하는 것이지 하나님이 그렇게 하시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누구의 생각도 마음대로 하지 않으십니다. 죄짓거나 잘못을 하는 경우도, 의롭게 살고 잘살아가는 것도 자기 스스로의 선택과 노력입니다. 우리가 모두 하나님의 뜻과 길을 알고 선택하여 살아가는 복된 인생이 되면 좋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