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5일 수요일 성경통독 묵상 <창 44:32~34>

읽을범위 : 창 42~44장 묵상말씀 : 창 44:32~34

“어른의 종인 제가 소인의 아버지에게, 그 아이를 안전하게 다시 데리고 오겠다는 책임을 지고 나섰습니다. 만일 이 아이를 아버지에게 다시 데리고 돌아가지 못하면, 소인이 아버지 앞에서 평생 그 죄를 달게 받겠다고 다짐하고 왔습니다. 그러니, 저 아이 대신에 소인을 주인 어른의 종으로 삼아 여기에 머물러 있게 해주시고, 저 아이는 그의 형들과 함께 돌려보내 주시기를 바랍니다. 저 아이 없이, 제가 어떻게 아버지의 얼굴을 뵙겠습니까? 그럴 수는 없습니다. 저의 아버지에게 닥칠 불행을, 제가 차마 볼 수 없습니다."

요셉은 어렸을 때 꿈처럼 형들의 절을 받는 위치에 있습니다. 형들은 그가 요셉인줄 모르고 이집트의 총리로만 알고 엎드리고 간청하고 쩔쩔맵니다. 요셉은 형들과 얘기하는 동안 여러 번 참지 못하고 나와서 울었습니다. 지난 시간의 고생들과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에 눈물이 흘렀습니다. 모든 고생이 이 때를 위한 일이었습니다. 하나님의 때가 되었고, 하나님의 일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이 일은 야곱과 요셉의 이야기일 뿐 아니라, 이스라엘 백성을 이집트로 들어가게 하시는 하나님의 일이었습니다.

묵상말씀으로 선택한 부분은 요셉에게 베냐민을 놓아주기를 간구하는 유다의 말입니다. 유다는 전에 요셉을 죽이자고 할 때 죽이지 말고 팔자고 했습니다. 또 처음 이집트에 다녀와서 시므온은 이집트에 붙들려 있고, 베냐민을 데려가야 한다고 할 때, 야곱은 르우벤의 말은 듣지 않았고, 유다가 책임지고 베냐민을 데려오겠다고 했을 때 보냈습니다. 그러니 이제 베냐민은 유다의 책임입니다. 그래서 이렇게 요셉에게도 간청하는 것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의 몫을 책임져야 합니다. 그런데 자기 몫을 다하는 사람이 많지 않습니다. 유다는 어쩌면 목숨을 걸고 권력자 앞에 자기의 책임을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문제가 없을 때는 큰 목소리를 내지만, 위급하고 문제가 생기면 말 못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어려운 일에 책임을 다하려고 노력하는 사람은 신뢰를 얻습니다. 그리고 큰 일을 책임지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사람에게도 그렇고 하나님께도 그렇습니다. 세상에서 그리고 하나님 앞에서 내가 맡아야 하는 책임을 잘 감당하고 있는지 생각해 봅시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

6월 18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그때 그때 달라요’

읽을범위 : 왕상 19:1~21, 행 12:1~23, 시 136:1~26, 잠 17:14~15 묵상말씀 : 행 12:18,19 [날이 밝자 군인들 사이에는 베드로가 없어졌기 때문에 큰 소동이 일어났다. 헤로데는 부하들을 풀어 베드로를 찾다가 끝내 못 찾게 되자 경비병들을 문초한 다음 그들을 대신 처형시켰다. 이 일이 있은 뒤에 헤로데는 유다를 떠나 가이사리

6월 17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망하게 하는 사람’

읽을범위 : 왕상 18:1~46, 행 11:1~30, 시 135:1~21, 잠 17:12~13 묵상말씀 : 왕상 18:17,18 [아합은 엘리야를 보자 말을 건넸다. "그대가 이스라엘을 망치는 장본인인가?" 엘리야가 대답하였다. "내가 이스라엘을 망치는 것이 아닙니다. 이스라엘을 망하게 하는 사람은 바로 왕 자신과 왕의 가문입니다. 왕께서는 야훼의 계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