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1일 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더럽게 하는 것’

읽을범위 : 마가복음 7장

묵상말씀 : 막 7:18,19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도 이렇게 깨달음이 없느냐 무엇이든지 밖에서 들어가는 것이 능히 사람을 더럽게 하지 못함을 알지 못하느냐

이는 마음으로 들어가지 아니하고 배로 들어가 뒤로 나감이라 이러므로 모든 음식물을 깨끗하다 하시니라]


마가복음 7장에서는 유대인들과 갈등이 일어나며 예수님을 향해서 공격하는 도전이 시작됩니다. 예루살렘에서 파견된 사람들이 예수님의 제자들이 손을 씻지 않고 음식을 먹는 것을 문제 삼습니다.

식사를 하기 전에 손을 씻는 것은 지금도 상식입니다. 그런데, 그 사람들이 문제 삼은 것은 위생적인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장로들의 유전을 따라서 부정함을 씻는 정결례를 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장로들의 유전’이란 성경에는 없지만 성경의 율법에 맞먹는 권위를 갖는 구전 율법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뒤에 설명해 주실 때, 더럽게 한다는 말이 위생적인 더러움이 아니라 종교적인 부정함을 말하시는 것입니다. 사람이 먹는 것이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이 아니고, 더러운 마음에서 나오는 말과 행동이 그 사람을 부정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사람 앞에서는 위생적인 깨끗함이 중요하겠지만, 하나님 앞에서는 내면적이고 영적인 깨끗함이 더 중요합니다. 우리를 더럽히는 내면의 부정함을 씻어야 하겠습니다. 어떻게 할 수 있을까요? 묵상해 봅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3장 묵상말씀 : 히 13:1~3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 받는 자를 생각하라] 히브리서의 마지막 장입니다. 형제를 사랑하고, 손님을 대접하고, 갇힌 자들을 기억하여 도우라고 합니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