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믿음과 두려움’

읽을범위 : 창 24:52~26:16, 마 8:18~34, 시 10:1~15, 잠 3:7-8

묵상말씀 : 마 8:24~27


[그 때 마침 바다에 거센 풍랑이 일어나 배가 물결에 뒤덮이게 되었는데 예수께서는 주무시고 계셨다.

제자들이 곁에 가서 예수를 깨우며 "주님, 살려주십시오. 우리가 죽게 되었습니다." 하고 부르짖었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그렇게도 믿음이 없느냐? 왜 그렇게 겁이 많으냐?" 하시며 일어나서 바람과 바다를 꾸짖으시자 사방이 아주 고요해졌다.

사람들은 눈이 휘둥그래져서 "도대체 이분이 누구인데 바람과 바다까지 복종하는가?" 하며 수군거렸다.]


예수님이 제자들과 배를 타고 가는데 풍랑이 일어났습니다. 제자들 중에는 평생 고기잡던 어부들도 있었지만 그들의 능력으로는 어떻게 할수 없었습니다. 그 때 예수님은 배에서 주무시고 계셨고, 제자들은 예수님께 가서 살려달라고 도움을 청합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믿음이 없다’고 ‘겁이 많다’고 하시고 풍랑을 잠잠하게 하십니다.


살다가 만나는 인생의 큰 풍랑 앞에서 우리는 할수 있는 것이 하나도 없는 비참한 존재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자기들의 능력을 넘어서는 풍랑에 예수님을 찾은 제자들에게 하신 그분의 말씀을 우리에게 적용해 보면 어떨까요? 그들은 믿음은 없고 겁이 많았습니다. 예수님은 믿음과 겁을 마치 반비례 관계처럼 표현하셨습니다. 믿음이 없어지면 겁이 많아지고, 반대로 믿음이 커지면 두려움은 사라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믿음은 함께 하시는 예수님을 향한 믿음입니다. 우리는 믿음이 큰가요? 두려움이 큰가요? 믿음은 두려움을 몰아냅니다. 함께하시는 주님을 믿고 담대히 살아갑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7장 묵상말씀 : 요 7:4,5 [내가 인침을 받은 자의 수를 들으니 이스라엘 자손의 각 지파 중에서 인침을 받은 자들이 십사만 사천이니 유다 지파 중에 인침을 받은 자가 일만 이천이요 르우벤 지파 중에 일만 이천이요 갓 지파 중에 일만 이천이요] 인침을 받았다는 것은 도장을 찍어 소유와 소속을 분명히 한다는 말이고, 본문에서 의미는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6장 묵상말씀 : 요 6:15~17 [땅의 임금들과 왕족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강한 자들과 모든 종과 자유인이 굴과 산들의 바위 틈에 숨어 산들과 바위에게 말하되 우리 위에 떨어져 보좌에 앉으신 이의 얼굴에서와 그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가리라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 하더라] 말씀은 마지막 진노를 누구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5장 묵상말씀 : 계 5:4,5 [그 두루마리를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아니하기로 내가 크게 울었더니 장로 중의 한 사람이 내게 말하되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겼으니 그 두루마리와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하더라] 요한이 계시 중에 하나님의 두루마리를 펴거나 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울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