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0일 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목자 없는 양’

최종 수정일: 1월 11일

읽을범위 : 마가복음 6장

묵상말씀 : 막 6:34


[예수께서 나오사 큰 무리를 보시고 그 목자 없는 양 같음으로 인하여 불쌍히 여기사 이에 여러 가지로 가르치시더라]


6장에 오면 예수님의 사역은 더 본격화 되고, 더 많은 일을 하시고 더 많은 사람들을 만나서 말씀을 전하시고 병을 고치셨습니다. 그 중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남자만 오천명인 사람들을 먹이신 이야기도 있습니다. 소개하는 놀라운 일들이 점점 더 크게 나타납니다.


갈릴리 호수를 중심으로 이쪽 저쪽을 오가시며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시고 병을 고치시는데, 34절에 보면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찾아서 모여들었고, 예수님은 그 사람들을 보시면서 “목자 없는 양 같이” 느끼셔서 불쌍히 여기시고 말씀을 가르치셨습니다.

실제로 그 당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세례 요한이 하나님 말씀을 선포했으나 그는 죽었습니다. 사람들은 고달프고 괴롭게 살았고, 무엇을 따라 살아야 할지 몰랐습니다. 그런 사람들을 향한 사랑이 예수님의 마음이었습니다.


6장 초반에 예수님은 고향에 가셨는데 믿는 사람이 별로 없어 몇명만 고칠뿐이었다고 합니다. 믿음이 없이는 고침도 없고 열매도 없습니다. 나는 목자 없는 양 같은가, 목자 있는 양 같은가, 그리고 목자의 음성에 순종하며 따르는가 생각해 봅시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3장 묵상말씀 : 히 13:1~3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 받는 자를 생각하라] 히브리서의 마지막 장입니다. 형제를 사랑하고, 손님을 대접하고, 갇힌 자들을 기억하여 도우라고 합니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