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0일 금요일 성경통독 묵상 <창 29~30장> 야곱의 20년

오늘 범위의 내용은 야곱이 외삼촌의 집에 도착해서 라헬을 만나는 이야기부터 20년간 일하며 고생하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그 중에 첫눈에 반한 라헬과의 결혼 얘기가 나오고, 레아와도 결혼한 얘기, 그리고 자녀 13명에 대한 얘기가 나옵니다. 야곱의 아들들은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를 이루게 됩니다. 추가된 한명은 레아가 낳은 딸 디나입니다. 야곱이 사랑한 사람은 라헬이었지만 하나님은 레아에게 더 많은 아들을 주셨습니다. 족장의 대는 라헬의 아들 요셉으로 이어지지만, 이후 다윗왕조와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는 레아의 아들 유다에게서 이어집니다.

오늘 내용에서 볼수 있는 것은 야곱의 살아가는 태도입니다. 부모를 떠나 먼 타지에서 자신의 인생을 살아가게 되는데, 그는 살아남기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합니다. 하지만 그 인생에 정직이나 하나님을 의지하는 마음이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의 인생 여정을 통해서 야곱을 변화시키시고 사용하십니다. 사람이 타고난 성품도 중요하지만 무엇을 바라보고 어떻게 변화되어 가는지가 참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또 다른 한가지는 소외당하고 차별받는 이에게 위로가 되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볼수 있습니다. <창 29:31 새번역> “주님께서는, 레아가 남편의 사랑을 받지 못하는 것을 보시고, 레아의 태를 열어 주셨다.” 우리가 외롭고 고통가운데 있을 때 분명 하나님은 함께하시고 위로와 능력이 되어 주실 것입니다. 이 믿음으로 또 한해를 살아갑시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