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거리연합 원주민선교를 소개합니다.

캘거리연합 원주민선교를 소개합니다. (알버타 저널 신문 목회자 칼럼에 기고한 글입니다.)


 저는 지금 연합 원주민 선교 사역에 참여해 Siksika에 들어와 있습니다. 원주민 선교 둘째날 아침에 비가 와서 생긴 잠깐의 여유 시간에 이 글을 적습니다. 이번에는 5년째 캘거리에서 한인교회들이 연합해서 진행하고 있는 원주민 선교사역을 간단히 소개하겠습니다.

 5년 전에 한 교회가 하던 사역을 연합해서 하자고 몇 교회가 마음을 모아 시작했습니다. 5년째 되는 지금은 캘거리의 10여 교회가 함께 참여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미국에서 온 청년도 있고, 캐네디언 교회에 출석하는 한인 청년도 있습니다. 총 인원은 Mentor(각 교회 목회자들)을 포함해서 60여 명의 젊은이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캘거리에서 동쪽으로 1시간 30분 정도 거리에 있는 Siksika 마을을 방문하기 시작했고, 이후 캘거리에서 북쪽으로 3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Sunchild 마을도 방문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Siksika에 40여명, Sunchild에 20여 명이 방문해서 사역하고 있습니다.

 원주민 단기선교 사역은 VBS(어린이를 위한 성경캠프)와 Youth(청소년) 사역을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그리고 틈나는대로 가정을 방문해서 인사를 나누고 캠프를 홍보하고 복음을 전하며, 기도할 것이 있으면 함께 기도하고 있습니다. 또 주중 하루는 Korean Culture night으로 원주민 어른들도 초대해서 한국 음식을 나누고 여러가지 공연도 하고 복음을 전하고 함께 기도를 하기도 합니다.

 7년 이상 꾸준히 방문해 온 Siksika의 경우 사람들이 한인 교회가 매년 캠프를 열고 어린이와 청소년을 만난다는 것을 알고 있고, 어느 정도 신뢰관계가 생기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원주민 선교는 짧은 시간에 노력을 많이 들여서 열매를 보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원주민 선교는 세대사역이 되어야 한다고들 합니다. 어른 세대도 만나지만 어린이들을 하나님의 사랑과 말씀으로 키워서 그들이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지도자로 서게 되는 것을 바라봅니다.  그러려면 오랜 시간 꾸준히 끊기지 않고 만나야하기 때문에 연합해서 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연합사역이 잘 이루어지면 한 교회의 사정이 어려워도 여러 교회가 모이기 때문에 지속성 있게 사역을 이어갈 수 있습니다. 또 사역의 연속성을 위해서 목회자 중심으로 일을 하기 보다는 캘거리에서 정착하고 살아갈 청년들이 훈련되고 사역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원주민을 만나는데 또 중요한 것이 있다면 진실성입니다. 진심은 시간이 걸려도 통하는 법이고, 우리가 무언가를 얻기 위해서 오는 것이 아니라 원주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찾아온다는 것을 알게하고 그 마음을 전하는 것이 복음의 열매를 맺고 원주민들의 힘든 현실을 바꿀수 있는 방법입니다.

 캘거리 연합 사역처럼 단기 선교를 중심으로 사역을 할 경우 바라볼 수 있는 장기적인 열매가 두가지 있습니다. 하나는 사역을 통해서, 우리와 연결되고 마을에서 원주민들과 가까이에서 사역할 수 있는 장기 선교사가 세워지는 것입니다. 우리 사역을 통해 훈련된 청년이 헌신하는 것도 귀하고, 또 헌신한 선교사님을 우리가 후원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또 다른 열매는, 우리 사역을 통해서 한 교회, 혹은 몇 교회가 한 마을을 입양해서 전담하여 선교하는 것입니다.

 또 이 사역을 통해서 우리가 얻는 열매가 있는데, 참가한 팀원들이 말씀과 사명에 훈련받는 기회가 되는 점입니다. 선교집중훈련과 마을 사역을 통해서 하나님의 마음을 배우고 내 인생이라는 선교지에 부름받은 선교사로 살아가게 됩니다. 또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순간순간 성령의 인도하심에 순종하는 훈련이 됩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일하실 때 어떻게 하시는지 경험하게 됨으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신뢰하는 믿음을 배우게 됩니다. 이들이 돌아가서 교회에 좋은 믿음의 기둥으로 세워지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원주민의 사정은 참으로 비참하고 열악합니다. 아주 높은 범죄율과 알콜과 마약 중독, 희망없이 살아가는 삶… 우리 눈에 참 이상하게 보일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들이 왜 그렇게 될수 밖에 없었는지 배우고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원주민들의 상황은 정부도 쉽게 해결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떤 노력도 쉽사리 원주민들의 무너진 삶을 세우기가 어렵습니다. 하지만 사람은 할수 없어도 하나님은 하실수 있다는 것을 믿으며 그 하나님의 손과 발 되어서 하나님의 눈과 마음이 향한 원주민들을 향해 그 사랑을 전하고자 합니다.

 원주민 선교 사역에 마음이 끌리시면 여러 방법으로 참여하실수 있습니다. 이메일 ckgd0691@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3장 묵상말씀 : 계 3:7,8 [빌라델비아 교회의 사자에게 편지하라 거룩하고 진실하사 다윗의 열쇠를 가지신 이 곧 열면 닫을 사람이 없고 닫으면 열 사람이 없는 그가 이르시되 볼지어다 내가 네 앞에 열린 문을 두었으되 능히 닫을 사람이 없으리라 내가 네 행위를 아노니 네가 작은 능력을 가지고서도 내 말을 지키며 내 이름을 배반하지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2장 묵상말씀 : 계 2:4,5 [그러나 너를 책망할 것이 있나니 너의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 그러므로 어디서 떨어졌는지를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 만일 그리하지 아니하고 회개하지 아니하면 내가 네게 가서 네 촛대를 그 자리에서 옮기리라] 우리가 이 말씀을 읽을 때, 당시대를 사는 것도 아니고, 그 교회를 잘 아는 것도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1장 묵상말씀 : 계 1:7 [볼지어다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각 사람의 눈이 그를 보겠고 그를 찌른 자들도 볼 것이요 땅에 있는 모든 족속이 그로 말미암아 애곡하리니 그러하리라 아멘] 요한은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라는 제목으로 이 말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계시의 내용이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에 대한 것이며, 또 예수 그리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