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산이 사우디 아라비아에 있다?(떨기나무 반론)

김승학씨의 책 '떨기나무'에 대한 반론입니다. 김경열 교수님은 신뢰할만한 구약학자입니다.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면 영상으로 보실수 있습니다.

cafe.naver.com/torahschool/871


이익상 목사(이스라엘 유학한 감리교 목사님, 구약 박사)의 팟캐스트 비블리아에서도 떨기나무에 대한 반론을 다뤘습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오디오 팟캐스트를 들을 수 있는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http://www.podbbang.com/ch/16106?e=23129006

두분의 결론을 간단히 정리하면, 김승학님은 구약이나 고고학을 전공한 분도, 신학을 공부한 분도 아니어서 전문적인 지식이 없으며, 고고학계에서 거짓으로 판명된 허위 정보를 출판했던 론 와이엇의 저술을 근거로 했기에 대부분의 근거가 믿을수 없다는 것입니다. 정확하게 알지 못하고 책을 읽거나 이 주장을 접하게 되면 혼란스러울수 있기에 경계하는 마음에 정보를 공유합니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카톡 메시지를 보낼 때 제대로 못 알아 듣고 오해가 생기는 경험을 해 보셨을 것입니다. 처음엔 상대방이 왜 그렇게 말을 못 알아듣나 답답한데 가만히 생각해보고, 내가 보낸 메시지를 상대의 입장에서 보면 오해할 만 하게 썼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당연히 상대가 말귀가 어두운 사람일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길을 알려줄 때, 내 기준으로만 얘기하면 상대가

성경 말씀을 읽고 묵상할수록 느끼는 것이 있습니다. 성경 말씀은 중요한 것과 필수적인 것을 생략함으로 강조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성경을 읽는 방법에도 나타납니다. 우리가 ‘여호와’라고 번역한 성경에 있는 하나님의 이름은 사실 발음을 알 수가 없는데,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 단어를 소리내어 읽지 않고 박자를 쉬고 읽거나, ‘아도나이’라는 말로 대체해서 읽어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