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기도회를 금요기도회로 변경하면서

 오늘부터 주중 기도회 요일을 바꿔서 그간 수요일에 모이던 기도회를 금요기도회로 모입니다. 요일만 변경하고 시간은 같습니다. 짧은 광고 시간에 다 나누지 못한 말씀을 드리려고 따로 전합니다.

 우리교회가 예전에는 수요일이 아닌 금요일에 기도회 모임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3대 담임목사님이 부임하셔서 금요기도회를 수요기도회로 변경하셨습니다. 저는 금요일에 모였던 이유도 있었고, 수요일로 모였던데도 타당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기도회의 요일은 정해진 바가 있는 것도 아니고 우리 교회에 맞는 시간이 가장 좋은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또 한편으로는 교회 공예배 시간을 편의대로 변경하는 것이 좀 가볍다는 생각도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담임목사가 된 후로 이 부분에 대해서 계속 고민해왔고, 기존에 모이는 분이 계시기에 그래도 변경하지 않고 수요일에 모여왔습니다. 최근에 몇 가지 이유로 계속된 고민을 더 깊이 하게 됐습니다. 금요일로 바꾼다고 굉장히 많이 모이실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한분이라도 더 올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쪽으로 바꾸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되서 변경하게 되었습니다. 혼자서는 오래 고민해왔지만, 공식적으로 말한 적이 없어서 지난번 광고가 갑작스러우셨을수도 있습니다. 이상하게 느끼셨다면 앞에 말씀드린 여러가지 이유로 오랜 시간 고민해왔고 변경한 것으로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기도는 성도의 영적 호흡입니다. 기도해야 내 영혼이 산다는 말입니다. 함께 모여서 찬양하고 말씀 나누고 기도하는 시간이 꼭 필요한 이유입니다. 혼자 할수도 있지만 함께 할 때 더욱 힘이 납니다.

 오늘부터 금요일 저녁 7시에 금요기도회를 모입니다. 기도해야겠다 생각하셨던 분들이 마음이 움직이고 발걸음이 옮겨져서 함께 모여 기도하고, 그 기도의 능력으로 믿음이 힘 있게 서고, 삶의 고통스러운 순간들을 이겨나가기를, 그리고 기도함으로 나를 향한 하나님의 뜻을 더 확실하게 발견하고 새로워져 가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기대해 봅니다.


2019년 7월 12일 금요일에

이경민 목사 드림

조회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성서와 언어

성서와 관련된 언어에 대한 내용들을 나눠보겠습니다. 먼저 기초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성경을 기록한 원어는 무엇인가요? 한번 생각해 보시고 답을 보시기 바랍니다. 답은 ‘히브리어’와 ‘헬라어’입니다. 히브리어는 히브리인의 언어 즉 이스라엘의 글자입니다. 구약성경이 처음에 히브리어로 기록됐습니다. 헬라어는 그리스어입니다. 신약성경이 기록된 시대는 헬라어가 공용어

[목회자 칼럼]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역사상 인간을 가장 많이 죽인 것은 무엇일까? 전쟁일까? 전염병일까? 사람에 의한 살인? 아니면 자살? 모두 아니다. 지금까지 인간을 가장 많이 죽인 것은 바로 모기라고 한다. 모기에 물린다고 사람이 죽지는 않지만 모기가 피를 빨 때 전염되는 병으로 죽은 숫자가 다른 요인보다 훨씬 많다. 현재도 연간 50만 명 정도가 모기가 옮긴 말라리아로 사망한다.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