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밑 사람들



다리밑 사람들

                      / 운계  박 충선


99번 거절당한 구걸 끝에

한번 받은 동냥으로

서럽게 서로 달라붙은 창자를

떼어 놓으며

쓰레기 통 밥상 삼아

역한 냄새 마다않고 뒤져내

음씩 찌꺼기로

허기진 배

채워야 하는 가난한 부자들

다리밑 사람들


그 들의 부모는 형제는

어디에 이 모습 숨어 보고 있을까

거리의 낭인으로

동가식 서가숙하며

연명하는 생명은

광야의 아브라함처럼 모세처럼

거할 처소 없어도

때를 채울 떡이 없어도

자유하는 영혼 인 것을


가진 자들은

쌓놓은 물질을 위해

문을 걸어 잠그고

담장을 높이 쌓아 올리나

다리밑 사람들은

걸어 잠글 문도 담도 없이

떼를 이루어

서로 살 부비며

서로의 위로자로 산다


나무판자 얼기 설기 엮어

쓰러질 듯 기우뚱 기우러진

판자집이 귀퉁이를 서로물고 의지하듯

전대도 없이 단벌 허름한 옷에

하늘을 티 없는 눈망울에 담는

광야에서 신의 임재를

기다리는 순수한 생명을 본다


다리밑 시궁창

썩는 냄새 진동 뿐이지만

그 들의 웃음은 해맑고

그 들은 손길은 따뜻했고

그 들의 눈망울은 정으로 가득했으며

어둠의 세상에서

방황하다 마주친

선지자의 손을 잡고

예수의 향기로

영을 씻으니

세상에 부러울 것이 없어라

케이프 타운의 다리밑 사람들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녹슨 대못

녹슨 대못 / 운계 박 충선 박힌 채로 구부러진 녹슬어 붉은 몸 부식으로 터진 껍질 털어내지 못하고 바람 벽에 핏물을 흘리고 있는 깊숙이 박힌 대못은 그리도 고약한 내 고집의 형상이로다 스스로는 바로 일어 설수도 곧게 펼수도 없이 시신처럼 굳어버린 고집은 꽉 물고 있는 아집의 이빨 아파할 줄 모르고 비의 씻김도 마다하고 더 흉하게 녹슬어 가는 구부러진 대못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