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슨 대못

녹슨 대못

                                              / 운계 박 충선


박힌 채로 구부러진

녹슬어 붉은 몸

부식으로

터진 껍질 털어내지 못하고

바람 벽에 핏물을 흘리고 있는

깊숙이 박힌 대못은

그리도 고약한

내 고집의 형상이로다


스스로는

바로 일어 설수도

곧게 펼수도 없이

시신처럼 굳어버린 고집은

꽉 물고 있는

아집의 이빨

아파할 줄 모르고

비의 씻김도 마다하고

더 흉하게 녹슬어 가는 구부러진 대못


아무도 벗은 옷

걸어 놓을 생각도

아무도 빼어내 곧게 펴

기름칠 해 줄 생각도

무관심의 끝자락에

혼자 쓸쓸이

붉은 눈물 흘리고

후회한들

때 놓친 이의

색 바랜 자서전 이로다

조회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밥

희망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