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슨 대못

녹슨 대못

                                              / 운계 박 충선


박힌 채로 구부러진

녹슬어 붉은 몸

부식으로

터진 껍질 털어내지 못하고

바람 벽에 핏물을 흘리고 있는

깊숙이 박힌 대못은

그리도 고약한

내 고집의 형상이로다


스스로는

바로 일어 설수도

곧게 펼수도 없이

시신처럼 굳어버린 고집은

꽉 물고 있는

아집의 이빨

아파할 줄 모르고

비의 씻김도 마다하고

더 흉하게 녹슬어 가는 구부러진 대못


아무도 벗은 옷

걸어 놓을 생각도

아무도 빼어내 곧게 펴

기름칠 해 줄 생각도

무관심의 끝자락에

혼자 쓸쓸이

붉은 눈물 흘리고

후회한들

때 놓친 이의

색 바랜 자서전 이로다

조회 5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품바의 고무신

품바의 고무신 /운계   박 충선 구천을 떠도는 어미 아비 혼이여 보고 계시나요 오라는 곳 없어도 찾아 들곳 여기 저기 널렸으니 지금은 당신들 곁에 갈수 없는 나 허름한 넝마걸친 부자라오 회색 구름되어 울어주는 할미 할비 넋이여 빌어 먹고 사는 한 쩔은 넝마로 휘감고 사는 한 거적 덥고 새우잠 자야하는 한 한 소나기 거나하게 퍼부어 지친 영육 말끔히 씻어나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