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지고 싶은 멍에

내가 지고 싶은 멍에

                                                        /  운계 박 충선

누구래 무거운 멍에

등에 지기를 좋아 하겠느뇨

눈을 들어

논두렁 밭두렁에

멍에를 지고

어슬렁 어슬렁

멍에의 고통을 말없이 지고

밭갈이 하는 저 황소를 보라


어이 어이, 워 워 , 이랴 이랴

귀에 익은

주인의 한마디에

순종하며

굳은 땅 갈아 업는

저 육중한 힘의 동체를 보라


메고 싶어 멘것도

좋아서 멘것도

아니고

태어나 숙명처럼

고삐에 꿰이고

멍에를 등에 지고가는

순종의 황소걸음을 보라


나도 황소같이

메고 싶은 멍에가 있다

그분의 말씀

그분의 지혜

그분의 예언

스스로 즐거이 멍에 메고

삶의 굳은 땅

어둠의 세력을 갈아업는

그분의 우직한 황소이고 싶다

조회 4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녹슨 대못

녹슨 대못 / 운계 박 충선 박힌 채로 구부러진 녹슬어 붉은 몸 부식으로 터진 껍질 털어내지 못하고 바람 벽에 핏물을 흘리고 있는 깊숙이 박힌 대못은 그리도 고약한 내 고집의 형상이로다 스스로는 바로 일어 설수도 곧게 펼수도 없이 시신처럼 굳어버린 고집은 꽉 물고 있는 아집의 이빨 아파할 줄 모르고 비의 씻김도 마다하고 더 흉하게 녹슬어 가는 구부러진 대못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