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마을



고향 마을

                                         /雲溪 박 충선

나그네 되어

이국땅 언저리

한숨으로 향수를 달래며

오고파 했던 고향 마을


앉은뱅이 처럼 옮겨 가지 못하고

옛날 그 자리

희뿌연 안개속

추억으로 앉아 있는 고향 마을


아는 사람들

늙고 병들어

등이 굽어 있건만

낯선 조형물 옛길 위에 춤을 추누나


힘든 세상살이

용케도 버티고 살아

고향을 지켜낸 옛 지인들

줄줄이 풀어낸다 묵은 이야기

조회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까치밥

희망봉

녹슨 대못

녹슨 대못 / 운계 박 충선 박힌 채로 구부러진 녹슬어 붉은 몸 부식으로 터진 껍질 털어내지 못하고 바람 벽에 핏물을 흘리고 있는 깊숙이 박힌 대못은 그리도 고약한 내 고집의 형상이로다 스스로는 바로 일어 설수도 곧게 펼수도 없이 시신처럼 굳어버린 고집은 꽉 물고 있는 아집의 이빨 아파할 줄 모르고 비의 씻김도 마다하고 더 흉하게 녹슬어 가는 구부러진 대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