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국에서 예배하다



오랜만에 고국에 다녀왔습니다. 수년 만에 다녀온 한국은 따뜻했습니다. 날씨 얘기가 아니라 가슴이 따뜻했던 방문이었습니다. 큰 맘 먹고 몇 주간 다녀왔는데, 이런 시간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리고, 기꺼이 다녀오도록 마음을 모아주신 교회에 감사드립니다.


방문 기간 동안 몇 번의 예배를 드렸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저는 평소에는 다른 교회에서 예배할 기회가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번 고국 방문이 예배 인도자가 아닌 예배자로 온전히 예배에 집중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습니다.

고향 교회에서 드린 예배는 여러가지 면에서 은혜가 되었습니다. 특히 세월이 지나도 여전히 교회를 지키고 계신 성도님들이 정말로 귀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또 여정 중에 주일을 맞아 가까운 교회에서 예배를 드렸는데 친절하게 맞아주신 성도님들과 목사님의 열정적인 말씀에 또 한번 예배의 기쁨을 누릴 수 있었습니다. 성도 한 명 한 명이 만드는 교회의 분위기와 또 설교자가 전하는 하나님의 말씀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낄 수 있었습니다.

새벽 기도회에 참여하기도 했는데, 한국 교회의 새벽 기도의 영성이 참 깊고 귀하다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하게 되었습니다.


마지막 예배는 사정상 온라인으로 드렸는데, 저 자신이 온라인 예배에 대해서 고민이 많았기 때문에 이 또한 귀한 예배 경험이었습니다. 온라인으로 예배하는 것이 온전한 예배가 될 수 있는지, 또 하나님을 경험하는 은혜의 통로로 부족하지는 않은지 고민했는데, 온라인으로 드리는 예배라고 해서 크게 다르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온라인 예배라도 아무 교회 예배나 참여하는 것 보다는 예배하던 우리 교회 예배를 드리는 것이 좋고, 또 혼자 예배 드리는 것보다는 같은 자리에서 여럿이 함께 하는 것이 훨씬 좋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실 저는 예배를 통해서 우리가 누릴 수 있는 은혜가 얼마나 큰가를 여러 번 경험했습니다. 몸이 지치고 힘들 때 예배를 드리면서 회복된 경험은 헤아릴 수 없이 많고, 정서적으로나 영적으로 혼란스러울 때도 예배에 집중하면서 회복된 경험이 많습니다. 예배를 통한 회복의 능력이 얼마나 힘 있고 귀한지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도 매 예배 때마다 경험하시기를 축복합니다. 힘들고 혼란스러울 때 어렵지만 예배하면 회복시켜 주시고 은혜를 주십니다.

또 고국에서 여러 번의 예배를 드리며 한국 교회가 얼마나 예배의 본질을 고민했는지, 예배를 지키고 회복하기 위해서 얼마나 애쓰고 있는지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교회의 본질은 예배에 있고, 예배의 본질은 하나님과의 만남에 있습니다. 하나님을 만나고 나에게 주시는 사명을 발견하고, 나를 향한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그 음성에 순종할 능력을 얻는 것이 예배의 본질입니다. 또다른 예배의 본질은 공동체성입니다. 성도들이 함께 예배하는 가운데 은혜가 더 커집니다.

온라인 예배도 하나님을 만나고, 공동체성을 가지면 살아있는 예배입니다. 반대로 대면 예배라도 하나님을 만나지 못하고, 공동체성이 죽어버린 상태라면 죽은 예배입니다. 성도 여러분은 늘 살아있는 예배 드리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카톡 메시지를 보낼 때 제대로 못 알아 듣고 오해가 생기는 경험을 해 보셨을 것입니다. 처음엔 상대방이 왜 그렇게 말을 못 알아듣나 답답한데 가만히 생각해보고, 내가 보낸 메시지를 상대의 입장에서 보면 오해할 만 하게 썼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당연히 상대가 말귀가 어두운 사람일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길을 알려줄 때, 내 기준으로만 얘기하면 상대가

성경 말씀을 읽고 묵상할수록 느끼는 것이 있습니다. 성경 말씀은 중요한 것과 필수적인 것을 생략함으로 강조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성경을 읽는 방법에도 나타납니다. 우리가 ‘여호와’라고 번역한 성경에 있는 하나님의 이름은 사실 발음을 알 수가 없는데, 이스라엘 사람들이 그 단어를 소리내어 읽지 않고 박자를 쉬고 읽거나, ‘아도나이’라는 말로 대체해서 읽어왔